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7923 0112019081454377923 02 0213001 6.0.10-RELEASE 11 머니투데이 12981773 related

위안부 기림의 날…"물러설 수 없다" 외친 이용수 할머니(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고은 기자] [국가기념일 지정 후 두 번째 정부기념식…진선미 장관 "오랜 상처 헤집는 잔인한 행위 멈춰야"]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에 위안부 피해자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가 참석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을 기념하고 김 할머니의 용기와 뜻을 이어받고자 지정됐다. 2019.8.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념하는 두 번째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존 인물인 이용수 할머니는 이날도 일본의 사죄를 요구하며 "끝까지 물러설 수 없다"고 외쳤다.

여성가족부는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정부는 2017년 법개정을 통해 8월 14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기림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3명이 함께 했다. 300여 명 규모로 마련된 좌석이 모자라 곳곳에 서서 기념식을 지켜보는 시민들로 행사장이 가득 찼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지금으로부터 20여 년 전인 1991년 오늘, 고 김학순 할머니는 처음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며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년되는 해이고, 내일은 제74주년을 맞는 광복절이어서인지 이 자리가 갖는 의미와 무게감이 더 크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고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 이후로 많은 할머니들은 자신의 고통과 아픔을 세상이 알리며 당당한 인권운동가로서의 삶을 살아오셨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전시 성폭력 문제, 인류 보편적 여성인권의 문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진 장관은 지난해 기림의 날 기념식 이후 1년 동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8명이 별세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그는 "마음 속 응어리를 풀지 못하고 돌아가신 할머니들과 생존해 계신 스무 분의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으로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외 기록물 발굴과 조사 지원, 아카이브 구축, 교육, 전세계적 연대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이어 "외교, 경제적 불안감 혹은 연구라는 이유로 끝없이 피해자들의 오랜 상처를 헤집는 잔인한 행위를 멈춰야 한다"며 "이 모든 것을 넘어 그 분들과 함께 해야 하는 날이 오늘이고, 내일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영화 김복동의 주제곡인 '꽃'의 노랫말을 읊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자신의 어머니가 위안부 피해자였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유족의 편지도 낭독됐다. 편지는 배우 한지민이 대신 읽었다.

유족은 편지에서 "엄마가 일본군 위안부로 있었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저는 너무나 어린 나이였다"며 "누군가에게 강제로 끌려가 모진 고생을 하신 거구나 어렴풋이 짐작만 할 뿐이었다"고 말했다.

편지에는 "아무것도 모른 채, 아니 어쩌면 저는 아무것도 알고 싶지 않았던 것 같다", "제가 알게 된 엄마의 이야기를 모른 체하고 싶었다", "철없는 저는 엄마가 부끄러웠다", "가없은 우리 엄마,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이런 아픔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가 이어가겠다"는 유족의 고백과 다짐이 담겨있었다.

머니투데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한고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행사 후 기자들에게 최근 위안부 문제와 관련 망언을 일삼는 일본 주요인사들의 행태를 언급하며 "끝까지 뒤로 물러설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이) 우리가 스스로 돈을 벌러 (위안부로 갔다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아주 나쁜 거짓말쟁이, 용서 못 한다"고 분노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에 돈이 아닌 사죄를 받아야 한다. 대한민국의 주인인 여러분, 학생들이 힘을 줘서 저는 끝까지 뒤로 물러설 수 없다"며 "여러분들이 힘을 주셔서 반드시 되리라고 믿는다. 그것은 제가 아이 캔 스피크(말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doremi0@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