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5644 0512019081454375644 03 0309001 6.0.10-RELEASE 51 뉴스1 0 related

日 DHC테레비 "불매운동은 언론봉쇄"…DHC코리아 사과와 반대 행보

글자크기

14일 오전 홈페이지에 대표이사 명의 입장문 올려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않겠다"

뉴스1

14일 DHC테레비 입장문 © 뉴스1(DHC테레비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최근 '혐한' 방송 논란을 일으킨 일본 DHC테레비는 국내의 DHC불매운동에 대해 '언론 봉쇄'라고 주장했다. 전날 DHC코리아가 사과문을 내고 '방송 중단을 요청하겠다'고 밝힌 것과는 대조되는 행보다.

일본 DHC테레비는 14일 오전 홈페이지에 야마다 아키라(山田晃) DHC테레비 대표이사 사장 명의의 입장문을 올렸다.

DHC테레비는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제품에 대해서 서경덕 한국 성신여대 교수를 중심을 '#잘가라DHC' 불매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이나 서비스, 현지 직원과 DHC테레비 프로그램 내용은 아무런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며 "그런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니냐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DHC테레비는 "한국 언론으로부터 저희 회사의 프로그램 내용에 대해 '혐한적'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등의 비난을 받고 있다"면서도 "프로그램 내 한일 관계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에 근거한 것이고 정당한 비평이며 모두 언론의 자유 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 언론사는 저희 프로그램의 내용이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어디가 어떻게 '역사를 왜곡'하는지 인상론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사실을 들어 지적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DHC테레비는 "당사는 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자유로운 언론 공간을 만들고 지켜나가고자 한다"며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지금처럼 혐한 방송을 지속하겠다는 뜻으로 비친다.

DHC테레비의 입장문은 전날 DHC코리아가 게재한 사과문과 상반된 의견을 전한 것이다. DHC코리아는 "DHC테레비의 방송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켜 사과드린다"며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DHC테레비 유튜브 뉴스 프로그램에서 출연자들은 '조센징'이라는 표현을 쓰며 한국인을 비하하거나 '일본이 한글을 배포했다'며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했다. 또 '한국은 금방 식는 나라'라며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하기도 했다.

아울러 요시다 요시아키 DHC회장이 3년 전 "재일 한국인은 일본으로 돌아가라"며 DHC 공식 홈페이지에 혐한 발언을 게재한 사실도 알려졌다. 이에 국내에서는 DHC 불매 운동이 일면서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일부에서는 해당 브랜드의 상품 판매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도 했다.

뉴스1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가 13일 혐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 제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3개 스토어는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가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를 내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 불매운동이 일어나는 등 여론이 악화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2019.8.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emingw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