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0261 0532019081454370261 04 0401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0

'성희롱 의혹' 도밍고 공연 취소 잇따라…LA오페라 "진상 조사하겠다"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노컷뉴스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에 대해 성희롱 의혹이 제기되면서 세계 주요 공연단체들이 도밍고의 공연을 취소하거나 진상 조사에 나섰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오페라는 13일(현지시간) 도밍고에 대해 제기된 성희롱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도밍고는 2003년부터 이 오페라의 총감독을 맡아왔고 앞서 1998년에는 LA 오페라 예술감독에 취임했다.

또 샌프란시스코 오페라와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는 이번 의혹이 보도되자 각각 9월과 10월로 예정된 도밍고의 콘서트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측은 오는 31일로 예정된 오페라 '루이자 밀러' 공연에 예정대로 도밍고가 출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9월 공연이 예정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도 도밍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과 권한 남용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LA 오페라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최종 결정을 미루겠다고 밝혔다.

앞서 AP통신은 도밍고가 수십 년간 동료 가수 등에게 성적으로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대해 도밍고는 "매우 당혹스럽고 부정확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