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6395 0092019081454366395 03 0305001 6.0.10-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7월 수출물가 두달째 하락…D램 가격, 1년새 49%↓ '반토막'

글자크기

수출물가지수 전월대비 0.2% 하락…두달째↓

D램, 지난해 8월부터 12개월째 하락세 지속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입물가 상승 전환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지난달 수출물가가 0.2% 하락해 두 달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국제유가의 일시적 반등으로 석탄·석유제품의 수출가격이 상승했음에도 반도체 수출물가가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한 영향이다. D램 수출가격은 1년새 49% 가량 빠져 '반토막'났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수출물가지수는 100.56(2015=100)으로 전월보다 0.2% 하락했다. 지난 2월부터 넉달 연속 오르다가 6월 하락세로 전환한 뒤 두 달 연속 떨어진 것이다. 낙폭은 전월(-2.2%)보다 소폭 축소됐다.

품목별로 보면 국제유가 상승으로 휘발유(7.9%), 벙커C유(11.6%), 제트유(2.5%)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5.2% 올랐다. 그러나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2.9% 내려갔다. D램, 플래시 메모리, 시스템 반도체 등 반도체 수출물가가 전월대비 5.9% 하락한 영향이다.

그중 D램 가격은 전월대비 12.8% 하락해 지난해 8월부터 12개월째 내림세를 지속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48.7% 하락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일본 정부가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한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 전시관에 반도체 웨이퍼가 전시돼 있다. 일본의 이번 조치로 반도체 메모리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삼성전자의 생산에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2019.08.02.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전체 공산품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2% 하락했다. 농림수산품은 0.1%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수출물가가 추세적 하락세를 이어갔지만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체 수출물가 하락폭은 소폭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수입물가지수는 전월보다 0.6% 올라 두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원유(2.4%) 등 원재료가 1.5% 상승했고 석탄 및 석유제품도 4.5% 올라간 영향이다. 지난달 두바이유가는 배럴당 63.28달러로 전월(61.78달러)보다 2.4% 상승했다.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제1차금속제품도 0.3% 올랐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수입물가는 1.5% 떨어졌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은 1175.31원으로 전월(1175.62원)에 이어 보합세를 나타내 원화를 기준으로 한 수출입물가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hach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