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0435 0112019072453950435 01 0101001 6.0.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美 볼턴 만난 나경원, 무슨 얘기 나눴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 김현아 기자] [the300](상보)"볼턴에 日수출 보복 한미일 협력에 도움 안된다고 전해"…한국당, 중·러 규탄 국회 결의안도 제출키로

머니투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위원회(NSC) 보좌관과 만났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중·러의 카디즈(KADIZ·한국방공식별구역) 침범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등 주요 안보 현안에 의견을 나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 전후 기자들을 만나 "오늘 오전 8시쯤 미국 대사관저에서 볼턴을 만났다"며 "제가 면담을 요청해 만난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중국과 러시아가 우리 영공을 침범하는 사태가 있던 것처럼 한미 동맹이 중요하다는 것을 (볼턴에게) 강조했다"며 "일본 수출 보복은 안보에 있어서 한·미·일 삼각 협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부분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안보와 관련된 한국당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며 "매우 의미있는 만남이었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도 중·러의 카디즈 침범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일본을 규탄하는 한편 우리 정부가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중국과 러시아에는 "한국의 주권을 침해한 명백한 도발이고 무책임한 군사 위협"이라며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일본에도 "이 기회를 틈타 독도를 넘보는 일본을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한국당은 오늘 국방위 위원들을 중심으로 중·러의 카디즈(KADIZ·한국방공식별구역) 침범을 규탄하는 국회 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도 밝혔다.

또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대응 방식에도 비판을 쏟아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자초한 위기"라며 "얼빠진 정권의 얼빠진 안보정책이 불러온 비극적 현실"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중·러의 영공 침공은 와해되는 한·미·일 공조의 틈을 파고들어 자유동맹의 연결고리를 끊겠다는 의도"라며 "중·러가 연합 훈련 형태로 영공을 침범한 것은 결국 중·러간 연대 체제를 공고히 하고 북·중·러 결속을 한·미에 과시한 것"이라고 현 상황을 풀이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중·러 공조가 긴밀한 가운데 우리의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라는 물 불 안가리는 돌격대장식 외교가 안보에 틈을 보였던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전통 우방국인 일본에는 강경 발언을 쏟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러의 명백한 영공 침범에는 왜 한 마디 못하느냐"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이 전날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잠수함을 공개한 것도 언급하며 "이 정권이 그토록 비위를 맞추고 쌀을 보내 얻은 대단한 성과"라고 비꼬기도 했다.

백지수 , 김현아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