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5443 0032019072353925443 01 01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48675000 1563848681000 popular

한국당, 연일 조국 때리기…"제지 안하면 文대통령도 비정상"

글자크기

"비이성적 선동 일삼는 조국, 당장 해임해야"

'소득주도성장·탈원전' 토론회서 국정 기조도 비판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23일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페북 정치'를 강력히 비판했다.

조 수석의 연이은 페이스북 글을 '반일 국민 선동'으로 규정하는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까지 거론하는 분위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사법부의 판단과 외교적 괴리를 메울 생각은 없고 나서서 간극을 키우고 있다"며 "의지해보겠다는 게 고작 반일감정으로,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는 한심한 작태"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23 cityboy@yna.co.kr



김무성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겁먹고 쫄지 말라'며 결사항전을 외치는 것은 문제를 악화시키는 몰상식한 대응"이라며 "수십차례 비이성적인 선동을 일삼은 방정맞은 조 수석을 당장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민정수석이 나서서 반일 감정을 부추겨 국민을 선동하는 행위는 이성을 잃은 비정상적인 정신상태"라며 "조 수석의 선을 넘는 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이 제지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도 조 수석과 똑같은 생각을 가진 '비정상적 상태'라고 규정하겠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조선 말기 우물 안 개구리 같은 무능한 왕정처럼 무식하고 한심한 일을 하고 있다"며 "조국은 임진왜란을 앞두고 왜군의 조총을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조총으로 사람이 다 죽는답니까'라고 반문했던 여진족 토벌 영웅 신립 장군을 보는 듯하다"라고도 지적했다.

정진석 의원도 "우리가 아마추어식 대응을 하면서 일본 우익세력의 결집으로 이어졌다. 결국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의 승리에 보탬을 준 꼴"이라며 "'반일·반한' 분위기의 본질은 '반(反)아베·반(反) 문재인'이다. 정파적 이익을 위해 국익을 해치는 것은 문 대통령이나 아베나 똑같다"고 일갈했다.

연합뉴스

모두발언 하는 김무성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수석의 '친일·반일' 프레임이 결국 내년 총선에서 경제 실패와 외교·안보 무능을 커버하려는 새로운 프레임"이라며 "이것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말한 '20년 장기집권'의 거대한 음모인지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은재 의원도 "민정수석 본연의 임무인 인사검증에는 역대급 무능을 보인 조 수석의 페이스북 글은 총선과 개헌을 위한 반일·혐일 선동에 불과하다"며 "청와대와 여권은 '친일감별사' 노릇을 하며 폭염에 지친 국민을 짜증 나게 하지 말고 제대로 된 해결책이 무엇인지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정책에 대한 토론회도 열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나 원내대표는 당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 토론회에서 "경직된 노사문화와 기업 규제 등으로 인해 대한민국 경제가 고비용 저효율 구조로 고착화되고 있다"며 "우리 노동정책은 민주노총으로 대변되는 강성귀족 노조를 위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진 '문재인 정권 망국적 에너지 정책,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는 "이 정부가 정말 고집이 센 것 같다"며 "이념에 기반해 탈원전을 고집하고 이를 대체하기 위한 다른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면서 비리가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