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4762 0182019072353924762 03 0309001 6.0.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47797000 1563847942000 popular

손톱 발톱에 보석이…셀프네일 전성시대 `빅스톤`이 뜬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데싱디바 `매직프레스 빅스톤 페디 그레이스먼로` [사진 제공 = 데싱디바]


화려한 매니큐어와 패디큐어를 뽐내는 바캉스 시즌이 다가왔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번거롭게 네일샵에 가지 않고도 셀프로 네일 아트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H&B(헬스앤뷰티)스토어 랄라블라에 따르면 올해 6월 1일부터 7월 21일까지 셀프 네일 및 페디큐어 관련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6% 증가했다. 2018년 매출도 직전년도 동기(2017년 6월 1일~7월 21일) 대비 157% 신장한 것으로 나타나며 2년 연속 세자리 수 매출 신장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빅스톤(Big stone)'이 유행이다. 손톱과 발톱에 붙이는 인조 손·발톱인 '네일·페디 팁'에 크고 반짝거리는 화려한 보석이 붙은 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으며 이를 반영한 네일과 페디 케어 카테고리 상품들의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매일경제

젤라또팩토리 `하또하또핏 네일 영롱한살구시럽` [사진 제공 = 젤라또팩토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월 1일부터 7월 21일까지 랄라블라에서 판매되는 네일·페디 제품 가운데 '빅스톤'이 포함된 제품 7개가 매출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같은 기간 네일·페디 카테고리 매출 1위 제품은 데싱디바의 매직프레스 빅스톤 페디 그레이스먼로로, 커다란 진주와 크리스탈, 실버 메탈 다이아몬드가 눈에 띈다.

제품의 형태와 종류도 다양해졌다. 플라스틱 소재의 인조팁 뿐만 아니라 부드럽고 얇은 연질스티커로 구성된 제품이나 손톱 위에 손쉽게 보석을 붙일 수 있는 스티커 타입의 스톤제품도 인기다.

매일경제

데싱디바 `프리미엄 페디-세일러 마스` [사진 제공 = 데싱디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실제 젤 네일 원료를 이용해 60%만 굳혀 스티커 형태로 만든 '오호라(ohora)' 제품은 손톱에 붙인 후 LED(발광다이오드)램프의 빛을 통해 나머지 40%를 경화하는 방식으로 지속력과 광택감을 높여 인기를 끌고 있다.

매일경제

고객이 랄라블라 매장에서 셀프 네일 및 패디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제공 = GS리테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랄라블라는 '네일·페디 팁'이 얇고 가벼워지며 손톱에 붙는 밀착감이 높아졌고, 디자인도 화려해져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풀이했다. 또 셀프 네일·페디 제품들이 전문 숍에 비해 적은 비용과 시간으로 큰 효과를 내고 심리적인 만족감까지 높일 수 있는 '가심비'와 '가성비', '소확행'의 트렌드에 맞아 떨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신지우 랄라블라 네일 카테고리 담당 MD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꾸준히 셀프 네일 관련 제품을 찾는 고객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랄라블라는 더욱 합리적이고 트렌디한 제품을 발빠르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