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9945 0362019072253889945 08 0805001 6.0.11-RELEASE 36 한국일보 0

상주, 올해 내륙서 가장 센 지진… “숨은 활성단층 가능성” 불안감

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