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1303 0092019071953851303 01 0103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97317000 1563529480000 popular

"어려운 일에 발 벗고 나섰던 사람"…故정두언 눈물의 발인

글자크기

이현미 광성교회 목사, 고인 발인예배 집전

"현실정치에 정확하고 올곧은 해결 제시했다"

유족·지인 눈물과 탄식…"아까워서 어떡하나"

오후 1시 성남시 분당메모리얼파크에 안장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故 정두언 전 의원의 발인이 엄수된 1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영정을 든 유족들이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07.19.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고(故)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발인이 19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발인에 앞서 이현미 광성교회 목사가 고인의 발인예배를 진행했다. 정 전 의원의 부인과 유족들을 비롯해 유승민·정병국·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정태근 전 새누리당 의원, 배우 김승우씨 등 추모객 120여명이 영결식에 참석했다.

정 전 의원의 영결식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의 화환이 자리했다.

발인예배는 영정을 든 사위를 선두로 유족·지인들이 관을 들고 뒤따라 입장으로 시작했다. 사위는 울음을 참으려는 듯 입술을 꼭 닫은 채 조용히 영정을 옮겼다. 영정과 관이 들어오자 유족과 친지들은 울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이호영 안양제일교회 장로는 추도사에서 "고 정두언은 전후 어려운 시기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주위 어려운 일에 발 벗고 나섰고 동료와 친구에게는 우정을 쌓으며 지냈다"며 "나라와 민족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현실정치의 문제에 정확하고 올곧게 해결안을 제시했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발인예배가 끝나고 사위는 다시 영정을, 정태근 전 의원 등 친지들은 관을 운구차로 운반하기 시작했다. 유족 가운데 한 사람은 일어서서 정 전 의원을 배웅하려다가 슬픔에 털썩 주저 앉기도 했다. 배우 김승우씨는 입을 틀어막은 채 소리 없이 눈물을 흘렸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故 정두언 전 의원의 발인이 엄수된 1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유해가 운구차에 실리고 있다. 2019.07.19.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구차로 관이 들어가자 울음소리는 더욱 커졌다. 유족과 친지들은 "아까워서 어떡하나", "억울해서 어떻게"라고 탄식하며 눈물을 흘렸다. 정 전 의원의 아들도 눈시울을 붉혔다.

유승민·정병국·하태경 의원과 정청래 전 의원 등 고인과 가까웠던 정치인들도 운구차 앞에 늘어 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운구차는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했다. 고인은 화장 후 이날 오후 1시께 성남시 분당구 분당메모리얼파크에 안장된다.

moonli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