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8420 0512019071953848420 04 0403001 6.0.10-RELEASE 51 뉴스1 0

"위구르족 종교박해"…中 맹공한 폼페이오, 北 언급은 '자제'(종합)

글자크기

北비핵화 실무협상 고려해 수위 조절

美국무부 6월 보고서 "北, 종교자유 특별우려대상"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종교의 자유를 탄압하는 국가로 중국을 공격하면서 북한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18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마지막날 연설에서 중국 정부가 여타 국가들을 상대로 미국이 주최하는 이번 회의에 참가하지 말도록 압력을 가했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것이 중국 헌법에 명시적으로 규정된 종교·신념의 자유 보장과 일관된 입장인가"라고 반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100만명이 넘는 소수민족 위구르족과 다른 이슬람 튀르크어족에까지 종교박해를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중국은 우리 시대 최악의 인권 위기가 자행되고 있는 본거지"라며 "이는 실로 세기의 오점(stain of the century)"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이번 회의에 참여한 100여개국 대표들에게 축하를 건네며 "같은 이유로 참석을 거부한다면 우리가 주목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대한 언급을 자제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이 내부적으로 모든 종교를 탄압하고 있다며 지난달 북한을 18년째 연속 '종교자유 특별우려 대상국(CPC)'로 지정했지만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고려해 발언의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곧 미국 정부가 종교자유 운동을 위한 국제기구를 설립할 예정이라며 이 기구가 종교자유를 최우선순위에 놓고 "같은 신념을 가진 국가들을 한데 뭉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중국, 터키, 북한, 이란, 미얀마 출신의 종교박해 피해자들을 만났다.

중국 정부는 같은 날 중국 정부가 종교와 인권을 탄압한다는 주장을 부인했다.

유엔 인권위원회에서는 20여개국이 중국에 대해 신장 서부지역에 거주하는 위구르족에 대한 박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전문가들에 따르면 위구르족 약 100만명이 구금 상태에 놓여 있다.

미국은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종교적 탄압정책에 맞서 신장의 공산당 총서기인 첸 캉구오들을 상대로 제재 부과를 검토했지만, 중국의 보복 위협으로 인해 이를 보류하고 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