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555 0432019071853844555 03 0301001 6.0.10-RELEASE 43 SBS 0 popular

민주노총 총파업 돌입…'탄력근로 기간 확대' 처리 무산

글자크기

<앵커>

민주노총이 오늘(18일)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탄력근로제의 단위기간 확대를 규탄하면서 일부 조합원이 국회 쪽으로 행진을 시도하기도 했는데, 국회에서는 관련 논의가 무산됐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민주노총 조합원 7천여 명이 모였습니다.

국회에서 논의 중인 노동관계법이 노동자에게 불리하게 개정되는 것에 항의하기 위해서입니다.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문제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등이 주요 현안입니다.

[김명환/민주노총 위원장 : 저임금 문제는 사실상의 최저임금 삭감으로 박살이 났습니다. 장시간 노동 문제는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요건 완화로 망쳐버리(려 하고 있습니다.)]

일부 조합원들은 국회 방향으로 행진을 시도하다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습니다.

다만, 지난 4월 국회 진입을 시도했던 때와는 달리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지는 않았습니다.

민주노총은 각 사업장별로 4시간 파업도 진행했는데 민주노총 집계로는 5만 명, 노동부 집계로는 1만 2천 명이 참여해 규모는 크지 않았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확대하는 법안을 처리하려 했지만, 여야 대립으로 무산됐습니다.

다음 회의 일정도 잡지 못하면서 이번 임시국회 내에서 관련 법 처리는 어려워졌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소폭 인상 등 최근의 노동 정책 흐름에 노동계가 강력 반발하고 있어 노정관계 경색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최대웅, 영상편집 : 이재성)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