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1164 0032019071853841164 02 0206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42461667 popular

"최저임금·탄력근로제 개악 저지"…울산서 총파업대회

글자크기
연합뉴스

울산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대회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8일 오후 울산시 남구 태화강역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18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는 최저임금과 탄력근로제 '개악'에 반대하는 울산 총파업대회를 18일 남구 태화강역 광장에서 개최했다.

이날 대회에는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조합원을 비롯해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등 민주노총 조합원 4천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오후 4시부터 대회를 시작한 참가자들은 머리에 붉은 띠를 두른 채 손에는 "노동 탄압 분쇄", "탄력근로제 개악 저지"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민주노총 윤한섭 울산지역본부장은 대회사에서 "장시간 노동과 임금 삭감을 요구하는 노동개악 뒤에는 재벌이 있다"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노동개악에 찬성할 노동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절실함과 분노를 모아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태화강역서 열린 민주노총 울산 총파업대회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8일 오후 울산시 남구 태화강역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18 yongtae@yna.co.kr



현대차 노조는 확대 간부 파업, 현대중공업 노조는 전 조합원 3시간 파업하고 집회에 참여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