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8257 0112019071853838257 08 0804001 6.0.1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손정의 김택진 어떤 대화 나눴나…"AI는 즐거움을 주는 기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이재준 센터장 "엔씨 AI기술은 세계적 기술"…"손정의, AI 불 지펴줘 감사"]

머니투데이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18일 경기도 판교 엔씨 본사 사옥에서 AI 기술 수준을 공개하는 AI 미디어토크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I(인공지능) 기술 분야 중 게임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확보하고 있고 이미 언어, 스피치에서도 세계 최고의 기술 수준이라고 자신합니다."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18일 경기도 판교 엔씨 본사 사옥에서 AI 기술 수준을 공개하는 AI 미디어토크를 개최하고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이 센터장은 "엔씨는 AI 연구개발을 위해 인건비, 장비, 산학과제 등에 중장기적으로 투자해 왔고 향후에도 투자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엔씨 "세계적인 AI 기술 수준 갖췄다"= 엔씨는 일찌감치 AI분야에 대한 투자를 시작했다. 엔씨는 2011년 2월에 AI TF를 구성하고 AI 개발에 나섰다. 현재 AI 연구개발 조직으로 AI 센터와 NLP(자연어처리) 센터 산하 5개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게임사를 넘어 국내 AI 연구 센터 중에 손꼽히는 규모다. 엔씨 AI 센터와 NLP 센터의 전문 연구 인력은 150여명이며 국내 AI 연구 분야 대학원 연구실 13곳과 연구협력도 맺고 있다. 지난해에는 NLP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인 임해창 전 고려대학교 컴퓨터학과 교수를 자문교수로 영입하기도 했다.

AI 연구 분야도 다양하다. 이 센터장은 "엔씨는 AI분야에서 게임, 스피치, 비전, 언어, 지식 등 총 다섯 부문에 걸쳐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게임 내 NPC의 AI를 개발하는 것은 물론 사람의 대화를 인식하거나 실제 사람처럼 문장을 읽어주는 기능, 이미지를 인식하고 분류하는 기능과 데이터를 통해 새로운 지식을 추론하거나 긴 문장을 요약하는 기능을 개발 중이다.

자사의 핵심 서비스인 게임과 AI 기술을 접목하려는 시도도 계속하고 있다. AI 기반 야구 정보 서비스 ‘페이지’ 2.0 버전, AI 기반 게임 개발 자동화 도구, AI 아트 제작, AI 보이스 커맨드 등이다. 핵심 기술은 NLP센터가 보유한 언어 AI 기술과 지식 AI 기술이다. 리니지M에 연내 적용 예정인 보이스커맨드 기능 역시 AI 기술에 기반을 두고 있다. 엔씨소프트 AI 센터가 개발한 기능으로 이 기능을 이용하면 사용자는 목소리만으로 캐릭터를 이동하고 자동으로 사냥을 진행하거나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다.

이 센터장은 “AI 기반 기술을 확보해 당장 눈앞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넘어 AI를 통한 근본적인 혁신을 만들고자 한다"며 "뛰어난 기술을 연구개발해 혁신할 수 있는 분야라면 어디든 열어두고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손정의도 주목하는 엔씨의 AI…게임 퀄리티·생산성 향상 = 국내에서도 AI 기술 확보와 투자에 대한 관심이 어느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이번달 초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손정의 일본 최대 IT기업 소프트뱅크 회장은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AI),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고 말했을 정도다. 손 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한국 기업인들이 자리한 만찬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도 참석해 눈길을 모았다.

이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엔씨의 AI 기술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해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어떤 피드백이 있었는지 묻자 이 센터장은 “최근 손 회장께서 AI에 대해 중요한 발언을 해주셔서 수그러들던 AI 열풍에 불을 지펴주셨다”며 “김 대표에게 AI가 즐거움을 줄 수 있다는 정도의 이야기를 (손 회장이) 하셨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AI 기술이 게임 개발 과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적 해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AI가 게임 퀄리티를 획기적으로 향상 시킬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AI 아트 제작 기술 등을 활용해 게임을 개발 기간도 단축하고 AI 기반 기술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확대할 수도 있다. 엔씨가 AI 기술에 투자하는 이유다. 이 센터장은 "AI를 활용한 새로운 형태의 게임도 고민하고 있고 실제로 개발도 했었다"며 "지금 당장 성과가 없더라도 계속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