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9080 0032019071853829080 02 0210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63420553000 1563425507000 popular

日 보수언론 "청와대의 조선·중앙 비판은 언론통제" 주장

글자크기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보수 언론들이 청와대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실명으로 지칭하며 일본어판 보도를 비판한 것을 "언론통제"라며 비판적으로 보도했다.

청와대가 일본이 한국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해당 언론의 일부 기사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지적한 상황에서, 이런 기사들을 인용해 한국의 분위기라며 소개했던 일본 언론들이 다시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이다.

연합뉴스

일본 수출규제 조치관련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조치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2 mjkang@yna.co.kr



극우 성향의 독자층을 가진 산케이신문은 18일 "청와대 대변인이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규제강화를 보도한 기사의 제목을 열거하며 보수계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이름을 들며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특히 일본어판 사이트 기사에서 제목을 바꾼 케이스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한국 기업이 곤란에 직면한 가운데 무엇이 한국과 한국 국민을 위한 것인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발언과 이와 관련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글을 소개하면서 기사의 본문에는 없는 '문정권, 사실상의 언론통제'라는 부제를 제목 옆에 달았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신문도 '문정권 미디어 비판…한일 대립 징용공·수출관리 둘러싸고'라는 제목의 기사로 관련 소식을 비판적으로 전했다.

신문은 "청와대 대변인이 이례적인 미디어 비판을 했다"며 고 대변인의 발언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발족 이후 정면에서 정권을 비판한 미디어는 2개 신문(조선일보, 중앙일보)을 포함한 극히 일부 보수지에 머물러 있다"며 "보수계열 신문을 일본의 편을 드는 '친일적' 미디어로 인상 지우려는 의도가 보인다"는 주장을 폈다.

연합뉴스

[요미우리신문 촬영]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