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1551 0532019071753801551 01 0102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0 popular

靑 "조선·중앙 일본판 보도, 진정 국민 목소리 반영한 것인가?"

글자크기

靑, 일부 언론 거명하며 일본판 보도 비판

"제목 바뀌어 日 온라인에 제공돼"

"日, 언론보도로 우리 여론 판단"

"얼마나 정확히 반영됐는지 묻고 싶다"

"조금 더 객관적 혹은 국익의 시각으로 봐달라"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노컷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관련 국내 일부 언론의 일본어판 보도가 국내 보도와 제목이 다르다며 "진정으로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을 통해 "7월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정부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신중한 한발 한발을 내딛고 있고 기업들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적 대책까지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정치권도 초당적 협력에 뜻을 모았고, 국민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이 사안을 우려 깊은 눈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고 대변인은 "이러한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새 -40%…'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제목의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제목을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가 5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해'라는 기사를 일본어 판에는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고 바꿨다고 지적했다.

또 7월 15일자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라는 기사 제목을 일본어로는 '해결책 제시 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는 수출규제가 시작되기 전인 5월 7일에는 '우린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현재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와 조선일보 '수출규제, 외교의 장에 나와라', '문 대통령 발언 다음 날 외교 사라진 한국' 등의 기사가 2위, 3위에 랭킹돼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고 대변인은 중앙일보가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정책=한국'이라는 칼럼도 일본어로 온라인에 게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많은 일본인들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기사들을 통해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며 "이게 진정으로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지금 상황에서 모두가 각자 지혜를 모으려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노컷뉴스

(사진=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도 비슷한 제목의 기사들을 거론하며 "혐한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누구인가?"라고 비판했다.

조국 수석과 고민정 대변인의 연이은 언론 비판에 대해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조국 수석의 글은 개인 자격의 글이고 대변인의 언급은 언론보도 분석을 통해 제대로 된 정보가 전달되고 있는지 파악하는 차원에서의 업무"라고 답했다. 연관성이 없다는 설명이다.

또 청와대 관계자는 "조선과 중앙의 보도는 일본어로 보도되면서 제목이 바뀌었다"며 "일본은 그 칼럼을 통해 우리 국민들의 여론에 대해 판단할 텐데, 우리 국민 목소리가 얼마나 정확하게 반영됐는지를 묻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이번 일을 해결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언론의 중요함도 두 말할 필요가 없다. 그래서 한국 여론이 일본에도 정확히 전달되기를 바라며, 조금 더 객관적인 시각으로 혹은 국익의 시각으로 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관계자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에 대한 해법으로 소송에 참여한 피해자는 각국 기업이, 나머지 피해자는 우리 정부가 배상한다는 '1+1+a'안에 피해자들이 동의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피해자들의 100% 동의하는 사안이 있다면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북한 외무성이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판문점 북미 회동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확약한 문제'라며 반발한 것에 대해 "확인해 드릴 수 있는 사안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