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0227 0252019071753790227 01 0101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303194000 1563303230000 popular

文대통령·5당대표, 내일 日대응 머리 맞댄다

글자크기

16개월만에 회동… 2시간 티타임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오후 4시부터 두 시간 동안 만난다. 핵심 의제는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책이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만나는 것은 1년4개월 만이다.

조선일보

여야 5당 사무총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청와대 회동을 18일 갖기로 합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광수, 바른미래당 임재훈,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자유한국당 박맹우,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5당 사무총장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협의를 갖고 이 같은 회동 일정에 합의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협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상 초유의 한·일 무역 갈등이 벌어지고 있고, 이것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최단 시일 내에 해결해 나가기 위해 초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워낙 중차대한 국정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만찬보다는 특별히 시간을 내어 티타임 하는 시간을 갖게 됐다"고 했다. 논의가 원만하게 진행될 경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는 합의문도 발표할 계획이다. 5당 대표 회동 이후 문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만의 단독 회담 여부는 아직 합의되지 않았다. 이번 회담에는 각 당 대표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배석하며, 정부 측에서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여야가 초당적 협력을 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회동은 국민도 갈구했고, 무엇보다 여야가 함께 지혜를 모으는 모습으로 국민이 어느 정도 안심할 수 있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했다.

회담이 열리는 18일은 일본이 강제징용 협상을 위한 '제3국 중재위 구성'의 한국 측 답변 시한으로 제시한 날짜다. 우리 정부가 이에 불응할 경우 일본 정부는 추가 보복에 돌입할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번 회담의 명분이라 여야 5당에서 핵심 의제를 두고서는 이론(異論)의 여지가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여야는 주(主)의제 외에 각종 현안에 대한 논의도 제한 없이 열어두기로 합의했다. 한국당은 소득 주도 성장과 최저임금 등의 경제정책 전환,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북한 목선 입항 사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등 현안을 두루 회담 테이블에 올릴 방침이다. 당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만나는 황 대표는 외교·안보 라인 전면 교체, 대일·대미 특사 파견, 민·관·정 협력위원회 구성을 공개 제안한 상태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어렵게 성사된 회담인 만큼 분위기가 다소 과열되더라도 다양한 현안이 논의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