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73046 0032019071653773046 01 0104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日정부, 文대통령 '중대한 도전' 비판에 "보복조치 아냐" 딴청

글자크기

관방장관 "수출관리 목적" 주장…日언론·야당은 "보복조치 맞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일본의 수출 규제는'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6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한국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보복조치가 아니다"라며 딴청을 부렸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강도 놓게 비판한 것과 관련해 "안전보장을 목적으로 한 수출 관리를 적정하게 실시하기 위해 운용(방침)을 수정한 것으로, 대항조치가 아니다"라며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이런 내용을 일관되게 설명해 왔다. (문 대통령의) 지적은 전혀 맞지 않다. 보복의 대상에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의 근거로 한국의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거론한 데 대해 "제재 틀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를 다변화하거나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의 이날 발언은 문 대통령의 비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첫 공식 반응이다.

일본 언론과 정치권이 수출 규제가 '보복'이라고 보고 있는 상황에서도 일본 정부만 '수출 규제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과 무관한 일'이라며 사태의 본질을 흐리고 있는 것이다.



거의 모든 일본 주요 언론들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보복 조치'로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마이치니신문은 전날 칼럼에서 "규제가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의식한 것이라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마주 앉은 한·일 '수출 규제' 실무 협의 대표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지난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왼쪽부터)·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치권에서도 야당을 중심으로 "징용공 문제 해결에 통상(通商)적 대항 조치를 취하는 것처럼 국제사회에 보이는 것은 국익상 마이너스"(후쿠야마 데쓰로 입헌민주당 간사장), "징용공 문제에 대한 보복 조치임이 분명하다"(고이케 아키라 일본 공산당 서기장) 등의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스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는 18일이 일본 정부가 한국에 제안한 '중재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위원 인선 시한인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황의 시정을 포함해 적절한 조치를 조속히 취하고 (한일 청구권) 협정의 의무인 중재에 응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대로 18일이 되면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가정의 질문이니 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지난 9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는 모습.
[AP/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