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6125 0102019071653766125 04 0401001 6.0.10-RELEASE 10 서울신문 46746281

[여기는 남미] 돈없어 강제로 채식주의자 된 베네수엘라 국민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미의 석유부자국가 베네수엘라에서 국민이 채식주의자로 변해가고 있다. 전 국민적으로 유난히 채소를 좋아하기 때문이 아니라 경제난으로 고기를 먹기 힘들어진 탓이다.

현지 산업총동맹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국민의 연간 육류소비량은 현재 1인당 3kg로 세계에서 최하위권이다. 베네수엘라 국민이 원래 육류를 즐기지 않는 건 아니다. 2016년까지만 해도 베네수엘라 국민의 1인당 연간 육류소비량은 21kg였다. 3년 만에 육류소비가 14%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는 뜻이다.

브라질, 우루과이,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등 축산대국이 많은 남미에서 육류, 특히 쇠고기는 가장 사랑 받는 식품이다. 그만큼 소비량도 엄청나다.

전 국민이 쇠고기를 주식처럼 먹는 아르헨티나의 경우 지난해 1인당 쇠고기소비량은 49.6kg이었다. 아르헨티나의 1인당 쇠고기소비량은 베네수엘라의 1인당 육류소비량보다 무려 16배나 많다. 세계 최빈국과 비교해도 베네수엘라의 쇠고기소비량은 형편없이 적은 편이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2013년 보고서에 따르면 에티오피아의 1인당 육류소비량은 7kg, 르완다는 8kg였다. 베네수엘라 국민의 육류 소비가 극단적으로 줄게 된 건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경제위기 때문이다.

베네수엘라 산업총동맹의 회장 아단 셀리스는 "3kg이면 고기를 거의 먹지 않는 것과 다를 게 없다"며 "소득이 붕괴되면서 쇠고기 수요가 사실상 완전히 사라져버린 셈"이라고 말했다.

산유국이지만 기름이 부족하고, 생산비용까지 상승해 베네수엘라 축산업계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워낙 소비가 없다 보니 이젠 육류를 팔지 않는 마트도 적지 않다"며 축산업계의 위기가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