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3816 0022019071653763816 01 0101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popular

"세월호 한척 갖고 이긴 文" 정미경 발언에 유가족들 반발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정 최고위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15일 "댓글 중에 '배 12척 갖고 이긴 이순신 장군보다 세월호 한 척 갖고 (박근혜 정권을)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는 얘기도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사과를 촉구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했다. 정 최고워윈원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게 맞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하는 게 맞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4·16연대'는 이날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망언이 또 나왔다"면서 "정 최고위원은 댓글을 인용한다는 미명하에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한 척을 가지고 자유한국당을 이긴 것'이라는 막말을 서슴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4·16연대는 "정 최고위원이 발언하자 나경원 원내대표, 민경욱 대변인 등이 키득거리며 웃음소리가 들릴 정도로 웃었다는 보도까지 나오는 지경이다"라며 "304명 희생자를 비하하는 것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다니 자유한국당은 패륜 정당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세월호 한 척에는 476명의 당신들이 섬겨야 할 대한민국 국민이 타고 있었다. 그리고 자유한국당이 배출한 박근혜 정권은 무려 304명의 국민들을 살인했다"라며 "304명 희생자를 비하하고 자신들의 책임은 회피한 자유한국당은 지체 없이 해체되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앞장서서 방해한 황교안 대표. 이들을 심판하는 것이 진정한 역사청산이고 적폐청산이다"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