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2681 0102019071653762681 02 0213002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서울에 자전거 고속도로… 박원순표 교통혁명 통할까

글자크기
차량·보행자 분리 전용도로
지역 따라 캐노피형, 튜브형도
올 하반기 3억 들여 용역 실시
박 시장 “자전거 천국 만들겠다”
서울신문

박원순(가운데) 서울시장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 도심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차 없는 거리 행사인 ‘시클로비아’에 참여해 시민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있다. 시는 자전거가 차도 한쪽에서 불안하게 더부살이하던 기존 구조를 탈피한 혁신적인 형태의 자전거 하이웨이(CRT)를 도심에 구축할 계획이다.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전거 하이웨이’(CRT)를 구축해 서울을 자전거 천국으로 만들겠습니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의 세계 최대 규모 차 없는 거리 행사인 ‘시클로비아’에 참가해 이같이 밝혔다. 스페인어로 ‘자전거의 길’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시클로비아는 보고타시를 포함해 연장 135㎞에 달하는 주요 간선도로에서 7시간 동안 차량 통행을 금지하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에게 길을 내주는 보행 친화 행사로 매년 170만명이 참여한다. 박 시장은 이 행사 참가를 계기로 서울을 자전거 천국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힌 것이다.

박 시장은 이날 현장간담회를 갖고 “그동안 서울의 자전거 간선망은 한강 자전거길을 중심으로 동서축에 의존해 왔으나 앞으로는 여의도와 강남 도심을 잇는 남북축을 더해 동서남북 막힘 없는 자전거도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도로 상부를 활용한 캐노피형 CRT.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고가 등 기존 시설물 밑이나 옆에 자전거 터널을 구축하는 튜브형 CRT.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무를 심어 녹지 공간으로도 기능할 수 있게 하는 그린카펫형 CRT.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의 자전거도로망이 차도 옆 일부 공간을 할애한 형태였다면 CRT는 차량, 보행자와 물리적으로 분리된 자전거만을 위한 별도의 전용도로시설이다. 기존 교통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관내 구축된 간선급행버스체계(BRT)의 버스전용차로를 활용해 도로 위에 자전거를 위한 전용 도로망을 만든다는 복안이다.

서울시는 종로와 같이 교통량이 많은 구도심에는 BRT 위에 마치 육교와 같은 형태로 자전거도로를 올리는 ‘캐노피형 하이웨이’를, 한강 다리나 서울로와 같이 기존의 구조물이 있는 경우에는 하부나 측면에 설치하는 ‘튜브형 하이웨이’를, 비교적 도로 폭이 넓은 강남 등에는 도로 위 도심공원과 같은 ‘그린카펫형 하이웨이’를 각각 제시하는 등 지역별 특성에 맞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차로와 같은 높이였던 가로변의 자전거도로도 보도 높이로 조정한다.

또 서울식물원과 하늘공원을 연결하는 가양대교를 비롯해 원효대교(여의도공원~용산가족공원), 영동대교(압구정로데오거리~서울숲) 등은 교량과 주변의 관광자원을 연결해 테마별 자전거도로망을 구축한다. 문정, 마곡, 항동, 위례, 고덕강일 등 5개 도시개발지구는 ‘생활권 자전거 특화지구’로 지정해 72㎞에 달하는 자전거도로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 3억원을 투입해 타당성 용역을 실시하고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계획을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존에 광화문 일대에서 진행하던 ‘차 없는 거리’를 확대한다. 보행 수요가 많은 이태원 관광특구나 남대문 전통시장 등을 ‘차 없는 존’으로 특화 운영하고, 잠수교, 광진교 등 한강 교량도 정례적으로 ‘차 없는 다리’로 운영한다.

보고타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