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3961 0722019062653363961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조현병 환자 받아달라" 8곳 거절당해…응급실은 '마비'

글자크기


[앵커]

지난 7일 새벽에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조현병 환자가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입원할 병원을 찾지 못해서 응급실에 12시간 동안 머무르게 됐고 워낙 통제가 안 돼서 이 시간 동안 응급실은 업무가 마비됐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이 12시간 동안 병원 측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이유를 배양진 기자가 짚어드리겠습니다.

[기사]

지난 7일 새벽 2시,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

40대 여성 정모 씨가 보안요원 손에 붙들려왔습니다.

이 병원 장례식장에서 난동을 부린 직후였습니다.

[당시 응급실 주치의 : 대화가 안 되고, 상관없는 말 하면서 통제 불능 상태로…]

새벽 3시, 응급실 의료진이 정씨의 가족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현행법상 보호자 2명이 동의해야만 정씨를 입원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찾을 수 없었습니다.

[당시 출동 경찰관 : 어머니가 있는데 연락이 안 될 뿐이었습니다.]

아침 9시, 의료진이 다급히 전화를 돌리기 시작했습니다.

보호자가 없는 환자를 지자체장의 허락을 받아 입원시키는 행정입원을 요청한 것입니다.

서울시가 행정입원을 할 수 있게 지정한 병원은 모두 8곳.

하지만 모두 거절했습니다.

[당시 응급실 주치의 : 이런저런 이유가 있죠. 대개는 자리가 없죠.]

낮 12시, 의료진이 결국 경찰을 불렀습니다.

경찰이 직접 입원을 요청하는 응급입원을 택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이송 중 환자상태를 관리할 정신건강 전문요원이 없었습니다.

결국 정씨는 오후 2시가 돼서야 병원을 떠났습니다.

그동안 응급실에서는 정씨 소란 때문에 진료가 마비됐습니다.

이것이 정씨만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유일한 보호자가 요양병원에 있어 가족 동의를 못 받기도 하고 입원할 병원을 찾는 중에 환자가 사라져 버리기도 합니다.

어쩌다 자리가 있어도 다른 병이나 상처가 있으면 입원을 못합니다.

[전명욱/국립정신건강센터 정신응급진료실장 : 정신과 단과병원 입장에서는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 등에서는 응급 정신질환자용 병상을 항상 비워둡니다.

복지부는 앞으로 행정입원을 강화하겠다고 했지만 인력과 병상 확보 계획은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배양진, 방극철, 정상원, 배송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