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50823 0242019062653350823 03 0302001 6.0.8-hotfix 24 이데일리 50382701

[마켓인]높았던 김정주의 눈높이… 넥슨 매각 결국 불발

글자크기

김정주, NXC 지분 매각 의사 철회

카카오넷마블, 인수자금 조달 가능여부 의문

PEF운용사, 게임 업체 장기 발전에 부적절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 매각이 결국 불발됐다. 10조원을 넘어서는 몸값을 두고 원매자들과 줄다리기를 하던 넥슨은 결국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매각 작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매각 실패로 시장과의 온도차를 경험한 김정주 회장은 당분간 넥슨을 다시금 매물로 내놓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이 보유한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 지분 매각을 보류하고 매각주관사인 UBS, 도이치증권, 모건스탠리를 통해 인수후보들에게 해당 사실을 알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해 NXC 측은 “비밀 유지 협약상 해당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김 대표는 올해 초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시장에 내놓으며 매각 작업을 진행해 왔다. 넥슨 인수전에는 글로벌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을 비롯해 국내 최대 PEF 운용사 MBK파트너스 등 다수의 재무적투자자(FI)와 카카오, 넷마블 등 국내 게임업체들이 관심을 보이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다만 유력한 인수후보로 손꼽혔던 중국 텐센트는 본입찰에 불참으로 매각 작업의 이상 기류가 감지됐다. 업계 관게자들은 텐센트가 넷마블과 카카오의 주요 주주로 있는 만큼 어느 한 쪽이 인수자로 결정 나더라도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손을 잡을 수 있다고 예상했지만 김 대표가 미국 디즈니와 물밑 협상을 하다 고배를 마셨단 소식이 전해진데다 본입찰 일정이 세 번이나 밀리면서 매각이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져갔다.

지난달 24일 진행된 본입찰에 KKR, 베인캐피털, MBK파트너스, 카카오, 넷마블이 참전하면서 넥슨의 새 주인이 윤곽을 드러내는 듯 했지만 매각 측은 한 달 여 간의 협상에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결국 김 대표가 NXC 지분 매각 의사를 철회하면서 넥슨의 새 주인 찾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10조원을 넘어서는 인수 대금 마련과 회사의 성장성 담보라는 조건을 모두 충족시키는 인수 후보자를 찾기 어려웠을 것이란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SI로 참여한 카카오와 넷마블의 지난 1분기 연결기준 현금성 자산은 각각 1조6000억원 수준에 그쳐 김 대표의 눈높이를 맞추기 어려웠을 것이란 설명이다.

PEF 운용사들의 경우 인수 대금 조달은 가능하지만 주 투자처인 정통 제조업체와는 달리 게임업체는 프로세스 개선이나 비용 절감 등으로 기업 가치를 제고하기 어렵다. 김 대표 역시 장기적인 관점에서 PEF가 넥슨을 인수하는 시나리오가 회사의 성장에 득이 되지 않을 것이란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유력 후보였던 텐센트가 인수 의사를 밝히지 않았을 때부터 김 회장이 그리던 매각 시나리오는 꼬인 셈”이라며 “이번 넥슨 매각 작업으로 시장에서 자신의 눈높이에 맞는 원매자를 찾기 어렵다는 것을 안 이상 가까운 시일 내 매각 작업을 속개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넥슨 매각 무산 소식이 전해지자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넥슨코리아의 자회사들의 주가 또한 급락을 면치 못했다. 넥슨지티(041140)는 오후 1시 30분 코스닥 시장에서 전날 22%(2630원) 떨어진 9270원에 거래 중이며 넷게임즈 주가 또한 전거래일 대비 7.96%(600원) 하락한 6940원을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