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8721 0032019062653338721 03 0303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주요 그룹, 작년 '간판값'으로 1조3천억원 벌었다…LG '1위'

글자크기

CEO스코어, 36개 대기업집단 상표권 사용료 분석…전년 대비 19% 증가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지난해 주요 그룹 지주회사나 대표회사가 계열사로부터 받은 상표권 사용료가 약 1조3천억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른바 '간판값'이 총수 일가에 대한 부당 지원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이를 집중 점검 대상으로 지정함에 따라 해당 그룹의 대응이 주목된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지난해 36개 대기업집단의 상표권 사용료 수취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1조3천154억원으로, 전년(1조1천80억원)보다 18.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정위가 지정한 대기업집단(59개) 가운데 지주사 등이 계열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받은 곳은 36개 그룹의 57개 기업이었다. 올해 대기업집단으로 신규 지정돼 전년과 비교할 수 없는 다우키움과 애경은 집계에서 제외했다.

주요 그룹 가운데 상표권 사용료가 가장 많은 곳은 LG로, 지난해에만 2천684억원에 달했다. SK(2천345억원), 한화(1천530억원), 롯데(1천33억원) 등도 1천억원 이상이었다.

1년 새 가장 많이 늘어난 그룹은 롯데로, 2017년 240억원에서 지난해 1천33억원으로 329.6%나 증가했다. 지난 2017년 10월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지주사 체제가 아닌 삼성의 경우 12개 계열사가 62개 계열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이 6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전자와 삼성생명이 각각 23억원과 8억원이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경우 상표권 사용료 수입이 매출의 65.7%에 달했으며, CJ㈜(57.6%)와 ㈜한진칼(48.3%), 코오롱(45.2%), 롯데지주㈜(39.3%), ㈜LG(35.5%) 등도 30% 이상이었다.

지주회사 등에 상표권 사용료를 가장 많이 낸 그룹 계열사는 LG전자로, 1천31억원이었다. 이어 SK하이닉스(604억원), 한화생명(544억원), LG화학(522억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492억원) 등의 순이었다.

연합뉴스


[표] 2018년 상표권 사용료 상위 그룹

연합뉴스


※ 출처 = CEO스코어(단위 : 백만원)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