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09475 0432019062453309475 03 0301001 6.0.16-HOTFIX 43 SBS 0 popular

UAE 바라카 원전 5년 정비사업 수주…'반쪽 성공'

글자크기

<앵커>

지금 보시는 것은 아랍에미리트에 있는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입니다. 우리가 처음 수출한 원전 발전소입니다. 한국의 고유 기술로 짓는 만큼 발전소 정비 사업 역시 우리가 맡을 것으로 기대했었는데, 이것을 다른 나라 업체와 나눠 맡게 됐습니다. 계약 내용 우선 들어보시고, 이어서 그 배경까지 짚어보겠습니다.

먼저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70㎞ 떨어진 바라카 지역에 '한국형 원전' 4기가 건설 중입니다.

1호기는 지난해 완공됐고, 나머지는 현재 93% 정도 건설이 진행됐습니다.

완공되면 아랍에미리트 전역 전기 수요의 4분의 1을 담당하는 규모입니다.

한국 고유 기술로 짓는 원전인 만큼 정비와 유지·보수 사업도 한국이 모두 따낼 것이라는 기대가 높았습니다.

실제로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운영사인 '나와 에너지'와 15년 독점 정비계약 협상을 진행 중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2월, 협상이 어긋나면서 영국, 미국 등 다른 나라들이 입찰에 참여했고, 결국 한수원과 두산중공업은 각각 5년짜리 정비 사업을 따내는 데 그쳤습니다.

일괄 수주가 아닌 쪼개기 방식으로 수주 금액과 기간도 줄어들 수밖에 없어 '절반의 성공'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번 수주 결과는 현 정부의 원전 축소 정책과 무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성윤모/산업부 장관 : 정비 파트너 선정을 위한 (원전 운영사) '나와'의 의사결정과정은 한국 원전 정책과 무관하다고 밝히고 있기 때문에 그것은 (사업 수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느껴지고요.]

정부와 한수원은 아랍에미리트가 법률에 따라 자국 운영사에 운영 책임을 두기 위해 입찰과 계약방식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정성훈, CG : 최진회·류상수)

▶ '15년→5년 계약' 기대 이하 논란…원전축소 정책 영향?

▶[연속보도] 성매매와 검은 유착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