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23170 1102019062053223170 03 0305001 6.0.14-RELEASE 110 조선비즈 0 popular

수입맥주 경쟁에 바뀌는 판도...주춤한 日맥주, 뜨는 中맥주

글자크기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맥주가 다양화되면서 인기 있는 수입맥주 순위가 뒤바뀌고 있다. 5년 전 1~2위였던 일본·네덜란드 맥주의 매출 비중은 줄어들고, 벨기에·중국·프랑스 맥주는 증가추세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편의점 CU가 20일 발표한 ‘5년간 국가별 맥주의 매출 비중 변화’에 따르면
일본맥주의 비중은 2014년 38.1%에서 올해(1~5월) 27.5%로 줄었다. 다만 순위는 그대로 1위를 지켰다.

하이네켄으로 잘 알려진 네덜란드 맥주는 매출이 2위에서 4위로 내려 앉은 반면, 호가든으로 유명한 벨기에 맥주는 4위에서 2위로 올랐다.

칭따오로 잘 알려진 중국 맥주는 양꼬치, 마라탕, 꿔바로우등의 인기에 7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중국 맥주의 비중은 2014년 4.9%에서 10.2%로 2배 이상 늘었다.

10위권 밖에 있던 프랑 스 맥주는 올해 매출 5위로 올라왔다. 과일향 프랑스 맥주인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은 여성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5년만에 매출이 15배나 뛰었다.

지역별 매출 비중으로 봐도 변화가 컸다. 아시아 맥주가 주춤하고 유럽맥주가 강세를 보였다. CU의 2014년 수입맥주 지역별 매출 비중은 아시아가 43%로 가장 많고, 유럽(36.8%)이 다음이었으나, 올해는 유럽(49.8%), 아시아(41.4%), 북미(6.8%) 순이었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상품기획자는 "수입맥주 4캔에 1만원 행사가 편의점의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하면서 관련 상품 수 역시 5년 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며 "지역별 매출 비중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seenr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