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2577 0252019061953192577 04 0403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0

美 힙합계, 1년 만에 다시 벌어진 총격 사건으로 충격에 빠져

글자크기
조선일보

C 글리지. /콤플렉스 뮤직 트위터 캡처


18일(현지 시각) 미국 할리우드 연예매체 페이지 식스 등에 따르면 신예 래퍼로 떠오른 래퍼 C 글리지(16·크리스천 무어)가 지난 15일 미 플로리다주 폼파노비치의 한 편의점 밖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서 총탄 제거 수술을 받은 글리지는 목숨은 일단 건졌지만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 사건에 대한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으며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번 총격 사건은 지난해 두번째 앨범을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1위에 올려놓은 힙합계의 신인 래퍼 XXX텐타시온(XXXTentacion)이 총격을 당해 사망한지 1년 만에 일어나면서 미국 힙합계가 총격 공포에 휩싸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6월에는 또 텐타시온 사망 직후 또 다른 젊은 래머 피지 워포도 총격으로 숨졌다.

[이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