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3279 0562019061753163279 03 0301001 6.0.8-hotfix 56 세계일보 0

반도체·철강 '먹구름' 車·조선 '화창'…하반기 제조업 전망은?

글자크기

전경련, 산업전망 세미나 / “자동차·조선은 성장 예상”

세계일보

우리나라 철강, 반도체 업종의 하반기 전망이 어둡다는 관측이 나왔다. 반면 자동차와 조선업은 중국 시장의 축소에도 하반기 성장이 예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2019년 하반기 산업전망 세미나’를 열고 “최근 주력 제조업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 인건비 상승 등 대내외 여건 악화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산업별 전문가들이 반도체, 자동차·자동차부품, 조선·기계, 전자·전기, 철강, 석유화학 등 6개 주력 제조업과 건설업 전망을 분석한 내용을 발표했다.

세계일보

전문가들은 올해 하반기 국내 주력 제조업 업황이 업종별로 ‘2약(철강·반도체), 2중(석유화학·전자), 2강(자동차·조선)’의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자동차와 조선 업종을 제외한 철강, 반도체, 석유화학, 전자 업종의 전망이 부진하거나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세부적으로는 약세로 전망되는 철강의 경우 최근 철광석 원료가격이 급등했고 중국의 조강생산량 증가 등도 원가상승 압박요인이지만 국내 기업의 철강 가격 인상에는 한계가 있어 수익성 악화가 예상된다. 반도체는 D램의 수요가 다소 회복될 것으로 보이지만 높은 수준의 재고로 가격 하락과 수출 감소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