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5857 0032019061753145857 02 0204004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로또 1등 당첨자의 말로'…14억 탕진 후 좀도둑 전락(종합)

글자크기

14억 8개월 만에 모두 쓴뒤 상습 절도로 10년간 감옥살이

연합뉴스

로또 1등 당첨된 적 있는데…도둑 전락한 30대 검거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로또 1등에 당첨돼 한때 19억원이라는 거액을 손에 쥐었던 남성이 8개월 만에 돈을 모두 탕진하고 10여년간 좀도둑 신세로 교도소를 들락날락하던 중 최근 또 범행하다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상습 절도 등의 혐의로 A(3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부산 연제구 한 주점에서 "아는 형님이 단체 예약을 할 것인데 선불금을 받아 오라"며 종업원을 속여 밖으로 내보낸 뒤 400만원짜리 귀금속 1점을 훔치는 등 부산·대구 지역 식당 16곳에서 같은 수법으로 3천600만원어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행 현장 폐쇄회로(CC)TV로 범인 행적을 좇던 중 A씨가 택시를 타고 도주하며 택시기사에게 "예전에 경남 지역에서 살면서 로또 1등에 당첨된 적이 있다"며 자랑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로또 복권 1등 당첨자를 검색, 범인이 실제 당첨자인 A씨인 것으로 특정하고 뒤를 쫓아 검거했다.

연합뉴스

로또 1등 당첨된 적 있는데…도둑 전락한 30대 검거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3년 전인 2006년 20대 중반 나이에 로또 1등에 당첨되며 무려 19억원을 손에 쥐었다.

당시에도 절도 행각으로 경찰에 수배를 받던 중 우연히 산 로또가 당첨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금을 제하고도 14억원가량이 남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처음에는 당첨금을 가족들에게 쓰며 새 인생을 사는듯했지만, 얼마 안 가 도박장과 유흥시설을 드나들며 돈을 탕진했다.

경찰은 "유흥업소 직원에게 수백만 원을 뿌리는 등 8개월여 만에 가진 돈을 모두 다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A씨는 로또 당첨 1년 만에 좀도둑으로 전락해 대구 금은방에서 범행하다가 적발돼 1년간 복역했고, 출소하자마자 금은방 18곳에서 또 범행해 2008년 검거됐다.

당시 A씨 범행은 로또 1등 당첨 전력 때문에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A씨는 2014년에도 영남지역 휴대전화 할인매장, 식당, 의류매장 등지에서 135차례 걸쳐 1억 3천만원을 훔치다가 적발됐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로또 당첨이 인생을 올바르게 사는 전환점이 될 수도 있었는데 순식간에 돈을 탕진하고 다시 좀도둑으로 돌아간 A씨의 행동이 안타깝다"면서 "이번에 처벌받고 나오면 부디 새사람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