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5737 0242019061753145737 01 0101001 6.0.8-hotfix 24 이데일리 0

오신환 "민주-한국 '국회 정상화' 열차에 모두 탑승하라"

글자크기

17일 최고위원회의 발언

"오늘 의총에서 국회 소집 절차 착수할 것"

"그 어떤 명분도 국회 파행 정당화할 수 없어"

"'청문회 않으면 추경 심의 안 하겠다', 논리적 모순"

이데일리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7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열차 출발 시각은 오후 2시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모두 탑승하시길 바란다”며 “우리에게 마지막 기회가 있다. 의원총회에서 협상타결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간곡히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정상화 협상 마지노선인 어제(16일)까지 여야 3당 교섭단체가 협상을 타결 짓지 못했다”면서 “추경 심의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열어 정부 경제 실정부터 따져야겠다’는 한국당과 ‘정치공세용 청문회를 수용할 수 없다’는 민주당 입장이 팽팽히 맞서며 결국 협상이 결렬됐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속 시원한 정치를 보여드리지 못해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주말까지 협상 타결이 안 되면 6월 임시국회 소집을 위한 독자 행동을 약속했고, 그 약속을 지키겠다”며 “오늘 오후 2시, 의원총회에서 동료의원과 그간 협상 상황을 공유하고 국회 소집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에 마지막으로 호소한다. 국회는 국민의 대의기관이고 국회의원들이 국민을 위해 일하는 곳”이라며 “국회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을 심의하고 법률을 만드는 건 권리가 아닌 의무다. 심각한 경제난 속, 민생이 시시각각 위협받고 있는 현 상황을 감안할 때 그 어떤 명분으로도 국회 파행을 정당화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이 잘못됐다는 것은 바른미래당도 잘 안다”며 “그렇다면 국회를 열어 따질 것은 따지고, 바로잡을 일은 바로 잡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오 원내대표는 “별도의 경제청문회도 하나의 방법이고, 각 상임위와 예결특위에서 정부 관계자를 불러 추경안과 연계한 경제현안에 대한 정부 입장을 확인하고 태도변화를 촉구하는 것도 또다른 방법이다”고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경제 청문회를 국회 정상화의 조건 삼아 ‘청문회를 하지 않으면 문도 열지 않고, 추경안 심의도 안 하겠다는 것’은 국민이 받기 힘든 논리적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 정상화 무산은 패배하는 길”이라며 “다시 말한다. 바른미래당의 의원총회 열차 출발 시각은 오후 2시다. 민주당, 한국당은 모두 탑승하시길 바란다. 우리에게 아직 마지막 기회가 남았다”고 재차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