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5608 0032019061753145608 04 0401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美 '이란 지목'에 동맹국 갸우뚱…유조선 공격주체 안갯속

글자크기

독일·일본, 美 영상증거에도 "더 확실한 증거 제시해달라" 요청

피해 선박회사 "기뢰 아니다"며 美주장 반박…폼페이오는 추가증거 예고

연합뉴스

오만해 피격으로 불타는 유조선 '프런트 알타이르'
(오만해 EPA=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오만해에서 공격을 받은 유조선 '프런트 알타이르'가 불에 타며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중동 정세를 긴장 국면으로 몰아넣은 유조선 2척 피격 사건이 누구의 소행인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미국이 사건 직후 증거 영상을 공개하며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으나, 일부 동맹국들조차 미국의 주장에 선뜻 동조하지 않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일본과 독일 등 미국의 동맹국 일부가 유조선 피격 사건과 관련해 미 국방부에서 배포한 영상보다 더 강력한 증거를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유조선 2척이 공격당하는 사건이 벌어지자 미 국방부는 이란혁명수비대(IRGC)가 피격 유조선 중 한 척인 고쿠카 커레이저스호에 접근해 선체에 부착된 미폭발 기뢰를 제거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며 이를 '이란 소행설'의 증거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미 중부사령부 "이란 경비정, 미폭발 기뢰 제거" 영상 공개
(오만해 로이터/미 중부사령부=연합뉴스) 이란혁명수비대(IRGC)가 전날 이란 인근 오만해에서 피격당한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의 측면에서 미폭발 기뢰를 제거하는 장면이라며 미군 중부사령부가 14일(현지시간) 공개한 동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bulls@yna.co.kr



그러나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이 영상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고 WP가 전했다.

일본 정부도 미국의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며 자국 유조선 등을 공격한 주체가 이란이라는 결론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를 미국에 요청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교도통신 등에 "미국의 설명대로라면 '이란 관여설'은 추측의 영역에 머물러 있다"며 의구심을 나타냈다.

WP에 따르면 유럽연합(EU)의 한 고위 외교정책 고문과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도 미국 측에 "신뢰할 만한 증거"를 제시해달라며 비슷한 요청을 했다.

무엇보다 논란에 불을 지핀 것은 피격 유조선의 운영회사인 일본 고쿠카산교가 "2번의 공격 중 2번째 공격에서 복수의 승무원들이 유조선을 향해 날아오는 물체를 목격했다. 피격이 기뢰에 의한 것은 아니다"라며 '기뢰 공격'이라는 미 국방부의 증거 영상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발표를 했다는 사실이다.

연합뉴스

피격 경위 설명하는 유조선 日회사 사장
(도쿄 로이터/교도통신=연합뉴스) 전날 이란 인근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 피격과 관련, 14일 일본 도쿄에서 이 배가 소속된 해운사 고쿠카 산교의 카타다 유타카 사장이 사진을 가르키면서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bulls@yna.co.kr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이란 소행'이라는 입장에서 조금도 물러서지 않고 추후 다른 증거를 제공하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CBS, 폭스뉴스와 잇따라 인터뷰를 하고 "이곳에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서는 오해의 여지가 없다"면서 "이는 해협 통과를 막기 위한 명백한 의도로 자행된 '항행의 자유'에 대한 이란의 공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보 당국은 많은 자료와 증거들을 갖고 있다. 세계는 이 가운데 많은 것들을 보게 될 것"이라며 추가 증거 공개를 예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란이 공격 주체라는 점에 대해 "반론의 여지가 없다", "틀림없다"라는 확신에 찬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몇몇 동맹국들조차 의구심을 제기하는 상황은 트럼프 행정부의 신뢰성 문제를 만천하에 드러낸 사례라고 WP는 평가했다.

특히 사실을 오도하는 주장을 여러 차례 한 '전과'가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 2003년 거짓 믿음에 근거해 이라크 침공을 옹호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의심이 이런 상황을 연출한 원인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일부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에게도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유조선 피격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