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16225 0122019061453116225 03 0310001 6.0.9-release 12 전자신문 0

한·일 자동차산업협회 "중국의 배터리 보조금 관행 불합리"

글자크기
“중국이 자국산 배터리 탑재 차량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관행은 상호주의적인 시각에서 불합리한 조치다.”

한국과 일본 자동차산업협회가 한국과 일본은 물론 중국을 포함해 각국 친환경차 보조금 정책이 제조사 국적과 관계없이 무차별, 투명, 공정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회장 정만기)는 13일과 14일 일본자동차공업협회(JAMA)와 제21차 교류회를 제주도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 협회는 산업동향과 통상, 환경, 안전 관련 양국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KAMA 김철환 통상협력실장, 윤경선 환경기술실장, 김준기 자동차안전실장을 비롯해 JAMA 관계자들이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양 협회는 주제별 토론을 통해 양국 경제·정치적 대외환경 변화와는 독립적으로 상호 산업협력 증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양국 완성차업계와 부품업계 간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통상현안과 관련해서는 미·중 간 통상분쟁 등 글로벌 통상환경 불확실성으로 인한 산업계의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공감하고, 각국의 각종 수입 제한조치는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개방되고 공정한 교역을 위한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