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2201 0372019061353072201 02 0201001 6.0.15-RELEASE 37 헤럴드경제 52954208 popular

‘완도 앞바다서 고유정 전 남편 시신 일부’발견 의심 신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고유정(36)이 살해해 훼손, 유기한 전 남편의 시신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3일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5시 57분께 완도 고금면의 바다 위 가두리양식장서 일하던 어민 A씨가 부패한 물체가 담긴 검은색 비닐봉지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A씨는 바다에서 떠내려와 양식장에 걸려 있는 비닐봉지를 건져 올려 살펴보다 부패한 물체가 들어있는 것으로 느껴 놀라 바다로 던졌다.

신고 내용을 전파받은 완도해양경찰서 측은 수색 인력을 급파됐다. 경찰은 양식장 인근 바다를 살피고 수중 수색까지 진행했으나 의심 물체가 담긴 비닐봉지를 발견하지 못했다.

완도경찰서 측도 주변 해안가를 수색했지만 날이 어두워지면서 수색을 더는 진행하지 못했다. 경찰은 내일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다시 시작할 계획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신고 어민이 뉴스를 통해 고씨가 완도로 여객선을 타고 오며 시신을 유기했을 가능성에 대해 들은 것 같다”며 “그러나 어민이 비닐봉지 안을 정확히 본 것은 아닌 탓에 수색 성과가 나와야, 사건 관련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coo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