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4326 0112019061253064326 02 0213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52825821 popular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점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수원=김춘성 기자] [12일 포천 남은 음식물 사료 제조업체 현장 방문 ]

최근 북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한 가운데 경기도는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필두로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한 현장 행정에 나섰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12일 포천시 창수면에 있는 사료 제조업체를 방문해 남은 음식물 처리 과정과 관리 상태를 점검하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특히 남은 음식물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는 데 따른 것으로, 돼지에게 남은 음식물 사료를 먹이기 위해서는 80도 이상에서 30분 이상 가열처리를 해야 한다. 위반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이화순 부지사는 “사소한 것 하나라도 놓치지 않고 방역 관리를 철통같이 해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을 수 있다”며 “중앙정부, 시군, 유관기관, 농가, 업체 등 다양한 주체들과 긴밀히 협력해 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를 위해 지난 1일부터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신고체계를 가동 중이며 방역전담관 201명을 지정, 전화 예찰과 현장 점검을 벌이고 있다. 현재 접경지 일원 7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 8개소(김포1, 파주3, 연천1, 양주1, 포천1, 동두천1)와 통제초소 4개소(김포2, 파주1, 연천1) 등 방역거점을 운영 중이다.

수원=김춘성 기자 kes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