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4299 0032019061253064299 04 0401001 6.0.5-RELEASE 3 연합뉴스 0

中, 심의 연기된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여전히 지지"

글자크기

무장 진압 경찰 홍콩 투입설엔 "완전한 가짜 뉴스" 일축

연합뉴스

'범죄인 중국 송환 반대' 손팻말 시위 벌이는 홍콩인들
(홍콩 AFP=연합뉴스)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9일(현지시간) 홍콩 도심에서 '송환 반대'(No Extradition)라고 쓰인 빨간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leek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홍콩에서 강력한 반대 시위를 불러일으킨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심의가 연장된 데에 대해 중국이 여전히 법안 통과를 지지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정부가 2차 법안 심의 연장에도 계속해서 범죄인 인도 법안을 지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중국 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가 두 가지 법안을 수정하는 것을 결연히 지지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번 시위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위법을 저질렀다는 홍콩 정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홍콩 당국에서 이미 이와 관련해 최신 동향을 언론에 발표했다"면서 "홍콩의 번영을 훼손하는 어떠한 행위도 홍콩 주류 여론에는 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와 고도의 자치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재평가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홍콩과 관련된 일은 중국 내정"이라며 "어떠한 국가나 조직, 개인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미국의 인사들이 이번 법안과 관련해 무책임하고 잘못된 발언을 하는 것에 대해 강력한 불만을 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며 "우리는 미국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해당 법안을 바라보고,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대한 어떠한 간섭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홍콩은 반환이 된 뒤로 일국양제와 홍콩인에 의한 통치, 고도의 자치가 철저하고 확실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홍콩 주민들은 각종 권리와 자유를 법에 근거해 충분히 보장받고 있으니 미국 인사들도 이 사실을 존중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런던 연대시위 참가 아이웨이웨이
(런던 EPA=연합뉴스) 홍콩인들의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를 지지하며 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중국 대사관 밖에서 열린 연대 시위에 중국 유명 반체제 예술가 아이웨이웨이(艾未未·63, 사진)가 같이하고 있다. bulls@yna.co.kr (끝)



겅 대변인은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무장 경찰병력을 투입했다는 소문과 관련해서는 완전한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다.

겅 대변인은 "나는 이런 소식을 들어 본 적이 없고, 이는 완전한 잘못된 정보이자 가짜 뉴스"라며 "이러한 유언비어는 민중을 현혹하고, 공포를 조성하기 때문에 규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반대한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