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0546 0242019061253060546 01 01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0 popular

北, 이희호 여사 서거에 조문단 대신 김여정 통해 조의문 전달(종합)

글자크기

北, 오늘 오후 5시 판문점서 조의문·조화 전달 통보

하노이 결렬 이후 교착국면서 부담 느낀 듯

김여정 부부장 앞세워 최소한의 예의 표시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북한이 고(故)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고 조전과 조화만 전달하겠다는 뜻을 전달해왔다. 이 여사와 북측의 각별한 인연과 마지막까지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 기도했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북측의 고위급 조문단 파견이 기대됐으나 북한은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는 선에서 멈췄다.

이데일리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한 조문객이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 이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6월 12일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덧붙였다.

우리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하여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나갈 예정이다.

전날(11일) 우리 정부가 공식적으로 북측에 이 여사의 부음을 전달하면서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할지데 관심이 쏠렸다.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협상이 교착국면에 빠지면서 남북관계 역시 소강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 여사 서거와 관련한 북측의 태도가 향후 남북관계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의지를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과거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에 크게 기여한 인사가 세상을 떠났을 때 조문단을 파견한 전례가 있다”면서 “북한이 조문단을 보내지 않고 단순히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전만 보낸다면 김 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에 대한 회의론이 급속하게 확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측이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고 조의문 전달에만 그친 것은 하노이 회담 이후 상황 변화가 없는 국면에서 조문단 파견을 통한 전격적인 분위기 전환에 부담을 느껴서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실세인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직접 조의문을 전달함으로써 고인에 대한 최소한의 예를 갖추고자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북측이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은 데 문재인 대통령(북유럽 순방)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아랍에미리트 방문) 등이 자리를 비운 상태라는 점도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여사는 지난 2011년 12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북한을 방문해 상주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 애도를 표했다. 당시 북측은 외국 조문사절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이 여사만의 조문은 이례적으로 허용했다.

지난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북한은 바로 다음 날 서거를 애도하는 조전을 조선중앙통신으로 내보냈고 조문단 파견을 타진해 서거 3일 뒤에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아태 실장 원동연, 아태 참사 리현·맹경일, 국방위 기술일꾼 김은주 등 6명의 조문단을 보내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