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99697 0032019053052799697 04 04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183608000 1559183626000

대만 집권 민진당 6월 19일 대선후보 확정

글자크기

유선전화-휴대전화 조사 50%씩 적용 등 경선 규칙도 결정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2020년 대만 총통선거의 후보자 경선 방안을 놓고 내홍을 겪던 민주진보당(민진당)이 당내 경선 규칙과 일정을 결정해 발표했다.

30일 연합보와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전날 민진당 중앙집행위원회는 여론조사 시 유선전화와 휴대전화 비율을 각각 50% 반영하는 민진당 내 경선방법을 결정해 발표했다.

연합뉴스

민진당 중앙집행위원회 대변인 경선 방안 발표
[대만 US TV 캡처]



이어 여론조사 대상으로 민진당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라이칭더(賴淸德) 전 행정원장 외에도 외부 경쟁자인 무소속의 커원저(柯文哲) 타이베이(台北) 시장과 국민당의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을 포함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한 차례의 TV 정견발표회에 대해서는 중앙당이 후보자 양측과 상의를 한 후 다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진당 고위관계자는 내달 10~14일까지 여론조사를 한 후 19일에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민진당 후보를 확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민진당 내 총통 후보자 경선 방안
[대만 연합보 캡처]



이 같은 결정이 전해지자 차이 총통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로 취임 1천104일이 되었다. 그동안 고삐를 늦추지 않고 지내왔다"면서 그저 국민들을 잘 살게 하고 대만의 주권을 굳건히 지켜내고 싶었을 뿐이라며 자신의 소회를 적었다.

아울러 마지막에 '나라를 내게 맡겨 주세요', '미래를 당신에게 드립니다'라는 해시태그를 걸기도 했다.

연합뉴스

차이잉원 총통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차이잉원 총통 페이스북 캡처]



하지만 라이 전 원장은 전날 늦은 밤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정된 것은 '방법'이 아니고 '민주다'. 생채기를 입은 것은 '당내 경선'이 아니라 '민진당'"이라는 개탄의 글을 올렸다.

이어 민진당 중앙집행위가 이미 공고된 당내 경선방법을 무참히 뒤집었다면서 "중앙집행위의 결의는 절대 합의적 결정이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라이칭더 전 원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라이칭더 페이스북 캡처]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