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0433 0032019052752730433 01 0103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부·울·경' 국회로 총출동…"김해신공항, 관문공항 역할 못해"(종합)

글자크기

오거돈 "수도권 독점 대표적 사례", 김경수 "6전 7기의 정치적 결정"

"소음·안전·환경 문제"…총리실에 '정책판정위' 설치 제안

연합뉴스

부·울·경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해"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에서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왼쪽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참석자들이 구호제창을 하고 있다. 2019.5.27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계획을 저지하기 위해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지역 국회의원과 광역단체장들이 국회로 총출동해 여론몰이에 나섰다.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간담회를 가지고 "김해신공항은 관문공항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며 불가 의견이 담긴 300여쪽 분량의 '김해신공항 계획안 타당성 검증 보고서'를 전달했다.

보고서를 받은 이 원내대표는 "직접 찾아주시고 검증 보고서를 직접 전달하시는 심정이 어떤 것인지 충분히 짐작할만하다"며 "한 지역의 문제를 넘어서 전체적인 국가 균형발전에서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갖고 기본적으로 바라봤으면 한다"고 밝혔다.

검증단은 이어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울·경 국회의원 11명과 공동으로 주최한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대회'를 열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것이 대한민국 발전의 발목을 잡는 수도권 독점의 대표적 사례가 아니고 무엇이냐"며 "많은 사람이 동남권 관문공항이 정치적 문제라고 하는데 명백한 경제문제이고 국가 미래의 백년대계를 위한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렇게 많은 문제를 안고 있는 김해공항을 한 번 잘못된 정책을 결정해놓고 그대로 밀어붙이겠다는 건 잘못된 착상"이라며 "우리는 그것을 막으려 하는 것이다. 여러분 모두는 세금 낭비를 막는 애국자들"이라고 주장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도 "김해공항 확장 문제는 6전 7기의 말 그대로 정치적 결정"이라며 "정치적 결정이 아닌 국가 균형발전과 대한민국의 경제를 내다보고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지역 간 갈등 문제인 것처럼 다루거나 얘기되고 있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국토부가 아닌 국무총리실에서 이 과정을 다시 한번 면밀히 들여다보고 제대로 된 결정을 내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9.5.27 kjhpress@yna.co.kr



부울경 광역단체장들은 이날 "동남권 관문공항 문제를 국무총리실로 이관해 여러 문제점을 토대로 김해신공항의 관문공항 적합성 여부에 대한 정책 결정을 요청한다"는 내용의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검증단이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는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계획을 6개월간 검토한 결과 소음과 안전 문제는 물론 환경 훼손, 경제성 부족 등의 문제가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검증단은 김해신공항의 입지선정 단계와 정책 결정 과정에 대해 "법규를 위반하거나 객관성이 없는 조사결과를 기준으로 선정돼 공정하지 않고, 기본계획에서는 입지선정 당시의 항공수요를 무시했다"며 "관련 법규 및 기준을 적용하지 않아 계획의 타당성 부족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장애물 때문에 항공기 충돌 위험이 있고, 조류 서식지 및 이동 경로에 접하여 버드 스트라이크(항공기와 새의 충돌) 위험 등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항공 소음분석 기준을 왜곡하고 새로운 소음평가단위를 미적용해 소음 영향을 축소한 것은 물론 활주로 신설로 인한 조류 서식지 및 이동 경로를 훼손하는 등 환경을 과다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검증단은 국정을 조정하는 국무총리실에서 이번 검증결과를 근거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한 항공정책을 명확히 설정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총리실에 가칭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 판정위원회(판정위)'를 설치할 것을 건의하기로 했다.

또 판정위에서 신공항 기능과 개발 방향을 제시하면 주무 부처와 부울경이 공동으로 참여해 최종입지를 선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