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5577 0512019052752725577 03 0302001 6.0.6-RELEASE 51 뉴스1 0

비트코인 1000만원 돌파에 "존버 승리"…암호화폐 봄 왔나

글자크기

5개월 새 2배…지난해 5월 이후 1년만에 1000만원 돌파

글로벌 기업 진출, 비트코인 채굴 반감기 등 영향 미쳐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비트코인 400만원 할 때 뒤도 안돌아보고 5000만원 넣었는데 지금 1억4000만원이 됐습니다. 1억 가까이 벌었습니다. 존버(매도하지 않고 유지한다는 은어)는 승리합니다"

"현금 다 털어서 비트코인에 몰빵(집중투자의 은어)한 보람이 있습니다. 너무 올라서 무서운데 행복하네요"

암호화폐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이 1년 만에 1000만원을 돌파하며 커뮤니티도 활기를 띠고 있다. 올해 1월1일 거래 가격인 3746달러(약 427만원)와 비교해 5개월 만에 2배 이상으로 상승한 수준이다. 27일 오전 11시30분 현재 비트코인은 전일보다 8.6% 오른 8722달러(약 1031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이 1000만원을 돌파한 이날 오전 5시 이후 암호화폐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비트코인 수익을 인증하는 게시물이 속속 등장하기 시작했다. 시세가 어디까지 오를지 예측해보자는 게시물 아래에는 수백개의 댓글이 달렸고 '암호화폐 신규 거래계좌 만드는 법'은 커뮤니티 내 인기 게시물이다.

비트코인은 2017년 12월 사상 최고치인 1만9000달러(약 2242만원)를 기록한 이후 기나긴 하락 곡선을 그리다가 지난해 12월에는 3237달러(약 381만원)까지 고꾸라졌다. 그러다 올해 초부터 이어진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호재성 뉴스로 급등세를 보여왔다. 비트코인 일간 거래량은 이날 285억달러로 2018년 초 대폭등기 수준을 넘어섰다.

◇글로벌 기업의 암호화폐 시장 진출, 상승장 이끌었다

비트코인 폭등에는 페이스북, 삼성전자와 같은 글로벌 기업이 암호화폐 결제 시장에 뛰어든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출시한 삼성전자 '갤럭시S10'에 암호화폐 거래 및 결제를 지원하는 암호화폐 지갑을 새롭게 추가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행사 중 "갤럭시 폰에 블록체인 기능이 탑재됐다"는 보도가 투자자의 기대심리로 이어져 모든 암호화폐 시세가 상승세를 탔다.

영국 BBC는 지난 2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내년에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내년 1분기 중 약 12개 국가에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미국 달러, 유럽연합 유로, 일본 엔화 등 법정화폐와 연동된 비변동성 암호화폐 '글로벌코인'(가칭)을 내년 중 발행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외에도 나이키, 스타벅스가 암호화폐 결제시장에 진출한다는 소식이 이달 초 전해졌다. 나이키는 암호화폐 지갑 기능이 탑재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할 계획이며 암호화폐 억만장자인 윙클보스 형제는 최근 암호화폐 결제 앱인 '스패든'을 통해 미국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구매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비트코인을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의 사례가 잇따라 등장하면서 일반 투자자의 유입이 증가했다.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월가의 코인발행·선물출시…상승장에 기름부었다


미국 월가의 움직임도 암호화폐 시세 상승에 기름을 부었다.

미국 대형 투자은행 JP모간은 지난 2월 JP모간 체이스를 통해 암호화폐 'JPM코인'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주요 미국 은행으로는 처음 발행하는 암호화폐인 JPM코인은 기업이나 은행, 증권 중개인 등 확인된 JP모건의 기관급 고객만이 사용할 수 있다.

당시 JP모간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담당자는 "현재 세계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블록체인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JPM코인은 그 거래들에 대한 지불수단이 될 것이며 기업이나 기관 중 분산원장이 있는 곳은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월스트리트 자산운용사인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가 기관투자자를 위한 '비트코인 거래서비스'를 론칭한다는 소식과 미국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백트'가 오는 7월 비트코인 선물거래 베타테스트에 나선다는 소식도 강력한 호재로 작용했다.

업계는 월스트리트에서 잔뼈 굵은 투자사들이 비트코인에 대한 선물거래를 시작하면 시장 참여자가 늘어 거래량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관투자자 유입이 증가하면 암호화폐 관련 제도 정착과 암호화폐 시장의 안정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흘러나온다.

비트코인 선물거래 소식이 전해진 직후 캐나다 자산운용사 캐너코드제뉴이티는 지난 9일(현지시간) 연구보고서에서 "최소 6개월 동안 거래의 움직임이 없었던 700만개의 비트코인이 다시 거래하기 시작했다"며 암호화폐 시장의 움직임이 활성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 채굴 반감기, 미중 무역전쟁도 영향…"당분간 상승세 유지할 것"

미국 자산운용사 모건크릭 디지털에셋의 제이슨 A. 윌리엄스 공동창업자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이 오늘 밤 1만 달러(약 1184만원)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암호화폐 거물 마이클 노보그라츠는 24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가치 저장고(store of value)이며 금과 같다"며 "페이스북 코인이 결제 수단으로 활용된다면 비트코인은 가치 저장고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9일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불마켓에 진입했으며 18개월 내 2만달러(약 2357만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캐나다 자산운용사 캐너코드제뉴이티는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 8년간 비트코인 채굴 반감기인 4년을 주기로 일정한 패턴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올해 세번째 상승장이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캐너코드제뉴이티 애널리스트들은 구체적으로 2011년~2015년, 2015년~2019년 비트코인 가격차트가 주기적인 유사성을 띠고 있다며 "(비트코인 채굴에 따른)블록 보상이 반감될 때마다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비트코인은 지난봄 이미 바닥을 친 상태"라며 "오는 2021년 3월까지 서서히 증가해 역대 최고가였던 2만달러를 다시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전쟁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은 지난 10일 중국산 제품 2000억 달러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렸다. 중국도 지난 13일 성명을 통해 미국 제품 600억 달러에 대해 최고 25%의 보복관세를 부과를 천명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무역전쟁 가열로 주식에 투자하던 글로벌 투자자들이 주식을 투매하고 비트코인을 사들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외환(FX) 및 차익거래(CFD) 서비스 제공사인 XTB의 데이비드 치담 수석시장분석가는 "암호화폐 시장 특성상 비트코인 랠리의 구체적인 근거를 찾을 수 없지만 미중 무역 긴장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투자자들이 그들의 자산 보호를 위해 비트코인을 구매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 업계도 중국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사들이고 있다며 향후 몇 달간 비트코인이 위안화보다 더 높은 가치를 갖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번 속으면 실수지만 두번 속으면 바보" 또는 "그들만의 리그다"라며 최근 암호화폐 투자 과열 조짐에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국내의 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의 관계자는 "주식처럼 근거가 있는 것도 아니고 순전히 작전세력의 움직임에 따라 따르는 것이 비트코인 가격이라 이번 광풍 역시 금세 잦아들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hwaye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