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8992 0032019052752718992 01 0101001 6.0.6-RELEASE 3 연합뉴스 52739508

양정철 "서훈 만남은 지인들과의 사적모임…민감한 대화 없어"

글자크기

서훈과의 단독 만찬회동 보도 해명…"취재 경위 여러 의문"

연합뉴스

국회의장실로 들어가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이 16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의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9.5.1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은 27일 자신과 서훈 국정원장이 독대했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 "지인들과 함께한 사적 모임"이라고 밝혔다.

양 원장은 별도 문자 메시지를 통해 "한 매체가 저와 서 원장의 만찬 사실을 보도했다"며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과 함께 한 만찬"이라며 "서 원장께 모처럼 문자로 귀국 인사를 했고, 서 원장이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 모임에 같이 가자고 해 잡힌 약속"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이야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면서 "당사에서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시간을 몰래 따라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인가.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인가"라며 보도내용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또 "취재 및 보도 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된다"면서 "기자 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 적당히 하면 좋겠다"면서 관련 보도에 신중을 요청하기도 했다.



양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문자(메시지)를 참고해 달라"면서 "독대가 아닌 지인들과 만나는 식사 자리였고, 다른 일행이 있는데 무슨 긴밀한 이야기가 나올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그는 "일과 이후의 삶까지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 너무하지 않느냐"면서 부적절한 만남이라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앞서 한 인터넷 언론은 양 원장과 서 원장이 민주연구원 주최 '문재인 정부 2년' 평가 토론회가 열린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의 한 한정식집에서 4시간 가량 비공개로 만나 독대 만찬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