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4751 0432019052752714751 01 01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기밀 유출' 외교관 귀국…강경화 장관 "엄중 문책"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통화 내용을 야당 국회의원에게 유출한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어제(26일) 입국했습니다. 엄중 문책 방침을 밝힌 외교부가 곧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만두는 것은 물론이고, 연금이 반으로 깎이는 파면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김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 K 씨가 어제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K 씨는 현재 오늘부터 있을 징계 절차에 대비해 모처에 대기 중이라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최대한 신속하고 엄중하게 K 씨를 문책하겠단 방침에 따라 곧바로 보안심사위 또, 징계심의위를 열어 징계 절차를 밟아나갈 계획입니다.

K 씨 징계 수위 등을 포함해 이번 유출 사건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 결과가 이번 주 중 발표될 예정인데, K 씨 외에 추가 연루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미 협상이 교착되며 한반도 상황이 민감한 시기에 K 씨가 반복해서 관련 기밀을 유출한 만큼 파면이나 해임 같은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그제) : 기밀을 그렇게 대외적으로 유출을 할 때는 여러 가지 1차적 조사를 봤을 때 의도가 없이 그랬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엄중한 문책을 할 것입니다.]

한국당은 야당 의원에 대한 겁박이다 또, 공무원 사찰이라며 반발했지만, 최근 각종 의전 사고에다 이번 기밀유출 건까지 터지자 기강 확립 차원에서 엄중조치해야 한다는 강경 분위기가 외교부는 물론, 청와대에서도 뚜렷한 상황입니다.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