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005 0722019052652712005 04 0401001 6.0.14-RELEASE 72 JTBC 0

'기생충' 한국영화 최초 칸 황금종려상…"봉준호 자체가 장르"

글자크기

할리우드·유럽 거장 제치고 '만장일치' 선정

최고평점·호평 쏟아져



[(황금종려상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앵커]

우리 시간으로 오늘(26일) 새벽 프랑스에서 열린 칸 국제영화제 모습입니다.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받는 장면이었는데요. 한국영화 사상 처음입니다. 쿠엔틴 타란티노, 켄 로치 같은 할리우드와 유럽의 거장들을 제쳤습니다. 경제적 형편이 극과 극인 가족을 다룬 영화인데, 시사회 직후 최고 평점을 받은 데 이어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뽑혔습니다.

먼저 김성탁 특파원이 수상 소식부터 전해드립니다.

[기자]

올해 칸 영화제 폐막식이 열린 뤼미에르 대극장.

심사위원장이 황금종려상 수상자를 호명하자 환호가 터졌습니다.

[봉준호/감독 : 12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 먹었던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습니다.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메르시 보쿠(매우 감사합니다).]

시상대에 오른 봉 감독은 "위대한 배우가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지 못했을 것"이라며 배우 송강호 씨를 무대로 불렀습니다.

기생충은 영화제 소식지에서 최고 평점을 받았습니다.

미 영화 매체 인디와이어는 '봉준호 자체가 장르'라고 했습니다.

시상식이 있기 전에 봉 감독에게 참석 요청이 와 이창동 감독이 영화 '시'로 각본상을 받은 지 9년 만에 본상 수상이 예고됐습니다.

[봉준호/감독 : '우리 시대의 모습을 담고 있지 않나'라는 지점…]

[송강호/배우 : 훌륭한 감독과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이 행운을 넘어서 큰 복을 받는 그런 느낌…]

문재인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모든 영화인과 국민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라며 빨리 영화를 보고 싶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우리 모두의 이야기"…최고영예 '기생충'은 어떤 영화?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871/NB11823871.html

◆ 관련 리포트

약자의 눈으로 사회 응시…칸은 왜 '봉준호'를 주목했나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870/NB11823870.html

◆ 관련 리포트

[인터뷰]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프랑스 현지 반응은?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869/NB11823869.html

김성탁, 유형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