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965 0032019052652701965 01 0101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0

당정, 자동차 개소세 인하 '추가 연장' 가닥…6개월 검토

글자크기

가계비 부담 경감·소비 진작 위해 두번째 연장…다음 달 중 발표

연합뉴스

소비세 인하(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다음 달 말 종료되는 자동차 개별소비세(개소세) 인하를 추가 연장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자동차 개소세 인하는 추가 연장을 해야 한다"라며 "인하 폭을 조정하지는 않고 현재 3.5% 그대로 기간만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당 정책위원회와 기획재정부가 최근 당정협의에서 자동차 개소세 인하 추가 연장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안다"라며 "기재부도 추가 연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당정은 6개월가량 연장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가계비 부담을 줄이고 소비를 늘리기 위해 추가 연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자동차 개소세는 지난해 7월 5%에서 3.5%로 1.5%포인트 인하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말 종료 예정이었던 개소세 인하를 올해 6월 말까지 한차례 연장한 상태다.

당정은 경기 활성화와 소비 진작을 위해 이를 한 번 더 연장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개소세를 기존 5%에서 3.5%로 인하하면 차량 가격 2천만원 기준으로 43만원의 세금 인하 혜택을 보게 된다.

차량 가격 2천500만원 기준으로 세금 인하 폭은 54만원으로 늘어난다.

당정은 조만간 개소세 인하 추가 연장 기간을 확정한 뒤 6월 중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세법 개정안 관련 당정협의도 조만간 할 예정이지만, 개소세 인하 연장은 정기국회까지 기다렸다가 논의할 사안이 아닌 만큼 '원포인트'로 먼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소세 인하 추가 연장은 개별소비세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가능하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