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441 0352019052452691441 09 0905001 6.0.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696390000 1558697103000

[한장의 다큐] 반도체 산업의 또다른 얼굴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7년 8월18일 아프리카 가나 수도 아크라 근교의 아그보그블로시 슬럼지대.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산업폐기물 쓰레기장으로 불리는 곳이다. 아프리카와 유럽에서 버려진 전자제품을 분해하고 소각하는 이곳에서 한 노동자가 컴퓨터 폐기물을 분류하고 있다. 신웅재 사진가의 다큐멘터리 사진 프로젝트 ‘모래에서 재까지’(From Sand to Ash) 가운데 한 사진이다. 2013년 시작된 이 프로젝트에서 신웅재 사진가는 ‘반도체의 궤적’, 즉 반도체가 주원료인 ‘모래’에서 ‘재’(산업폐기물)가 되기까지 인류문명에 쏟아내는 환경오염·자원고갈·노동착취 등 각종 폐해를 르포 형식으로 쫓고 있다. 프로젝트 일부로 삼성 반도체공장 피해 노동자들의 투쟁과정 등을 기록한 ‘모래에서 재까지: 또다른 가족’ 전시회가 새달 2일까지 갤러리 류가헌에서 열린다.

사진 갤러리 류가헌 제공, 글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