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0510 0032019052452680510 02 0205005 6.0.5-RELEASE 3 연합뉴스 0

"사고 모습, 머리에서 떠나지 않아" 부산대생들 트라우마 호소

글자크기

학생들 불안 심리↑…대학본부, 치유공간 마련해 심리치료 나서

연합뉴스

부산대 외벽붕괴 원인 조사하는 국과수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 21일 외벽붕괴로 미화원이 숨진 부산대학교 미술관 건물에서 국과수 관계자가 현장조사를 펼치고 있다. 경찰과 국과수 한국시설안전관리공단은 이날 합동조사를 통해 외벽이 붕괴한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2019.5.2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지난 21일 부산대 미술관 외벽붕괴사고 상황을 목격한 학생 상당수가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24일 예술대학 학생들에 따르면 21일 사고 직전 미술관 앞 벤치에 학생 3명이 앉아 있다가 벽돌이 무너지는 사고를 그대로 지켜봤다.

이 학생들은 경찰과 소방대원이 도착했을 때 목격자 증언을 했고 일부는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벽돌 더미가 한꺼번에 쏟아져 큰 굉음이 난 뒤 미술관에서 수업하던 학생 수십명이 건물 밖으로 대피하며 환경미화원이 숨진 현장을 여과 없이 볼 수밖에 없었다.

인근 조형관에서 수업을 듣다가 사고 소식에 놀라 미술관 주변으로 나온 학생과 교직원은 경찰과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통제되지 않은 사고현장에 그대로 노출된 상황이었다.

사고가 난 곳은 평소 예술대 학생들이 인근 학생회관에 식사하러 가는 지름길이었다.

이 때문에 학생들이 자신도 피해자가 될 수도 있었다는 사실에 몸서리쳤다.

연합뉴스

외벽붕괴 추락사고 추모하는 부산대 학생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 21일 외벽붕괴로 미화원이 숨진 부산대학교 미술관 건물 앞에 학생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글을 작성하고 있다. 경찰과 국과수 한국시설안전관리공단은 이날 합동조사를 통해 외벽이 붕괴한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2019.5.23 handbrother@yna.co.kr



미술학과 한 학생은 "미술관 앞에 얼추 40∼50명이 모였고 비현실적인 사고현장을 보며 충격을 받고 우는 이도 많았다"고 말했다.

다른 학생은 "엉엉 울면서 집에 갔는데 며칠이 지났는데도 머리에서 그 광경이 떠나지 않는다"며 "꿈에서도 나온다"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자 예술대와 교수회는 총장에게 사고 트라우마에 빠진 학생들을 위한 심리치료를 요청했다.

이에 대학본부는 사고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학생들 마음을 돌보는 치유 공간을 본관에 마련해 심리치료에 나섰다.

대학 측은 사고가 난 미술관 건물에 긴급 안전진단을 한 뒤 수업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지만, 예술대학 학생 상당수는 미술관에서 수업하는 것 자체가 무섭다고 호소하고 있다.

예술대학은 학교 측에 추가로 1주일 더 휴강을 요청한 상태지만 대체 수업공간 마련 등이 여의치 않을 경우 수업에 큰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도 있다.

김한성 부산대 교수회장은 "미술관 사고 이후 예술대 학생은 물론 유사 건물에서 생활하는 학생과 교직원의 불신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학교가 사고 방지 대책과 함께 정신적인 대책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부산대 미술관 외벽붕괴…환경미화원 1명 사망 (CG)
[연합뉴스TV 제공]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