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2739 0022019052452672739 01 0101001 6.0.5-RELEASE 2 중앙일보 51641161

"선전하러 왔나" 산불 피해 주민 고성에…황교안 "조용해달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농협에서 열린 산불피해화재주민들의 조속한 일상복귀를 위한 강원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고성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다가 항의를 받았다. 일부 주민들이 "한국당 선전하러 왔느냐"며 반발해 한동안 회의가 지연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농협 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이 두 차례, 국무총리가 세 차례, 장관들도 여러 차례 방문했지만 실제로는 도움이 되지 않는 빈껍데기 지원책만 내놓고 갔다는 말씀들을 주민들이 많이 하신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예비비로 배상금을 먼저 지급하고 (화재의 원인이 된) 한국전력공사에 구상권을 행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추경안도 엉뚱한 데 돈을 쓸 궁리를 할 게 아니라 재난 피해 주민과 기업에 직접 지원하는 예산안으로 다시 짜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농협에서 열린 산불피해화재주민들의 조속한 일상복귀를 위한 강원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주민 항의는 황 대표가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면서 나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철원 감시초소(GP) 철수 현장을 방문한 이야기를 언급하면서 "북한 미사일을 아직도 분석 중이라고 하고 대통령은 '단도 미사일'이라는 해괴한 말까지 했다"며 "야당은 줄기차게 공격하면서 국민을 위협하는 북한 독재정권은 앞장서서 감싼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회의에 참석한 한 주민이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은 "여기서 홍보하는 식으로 말씀하지 마시고 이재민에게 어떻게 해주실 것인지 그것만 말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주민도 "산불 피해 때문에 왔다는 사람이 왜 딴소리를 하는가. 피해 본 사람들 앞에서 한국당 선전만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주민은 "옛말에 동냥을 주지 못할망정 쪽박을 깨지 말라고 했다"며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 정치인들이 말이라도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중앙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농협에서 열린 산불피해화재주민들의 조속한 일상복귀를 위한 강원현장최고위원회에서 주민들의 얘기를 듣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주민들의 반발에 "지금 최고위원회의 진행 중이다. 회의를 다 마친 뒤에 그러한 부분을 더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화가 난 주민이 "여기 홍보하러 오셨나. 홍보고 나발이고 국회 가서 홍보하면 되지 왜 여기서 난리냐"고 맞섰다.

황 대표는 수차례 "조용히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민들을 제지했다. 이양수 한국당 의원(강원 속초·고성·양양)은 "안내가 제대로 안 됐나 본데 여기는 한국당 현장 최고위원회의다. 산불만을 위해서 만들어진 자리가 아니다"라면서 제지했다. 한국당 당직자들은 항의하던 주민들을 밖으로 내보냈다.

중앙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서 강원도 산불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찾은 강원도 고성 주민들은 "말 바꾸는 대통령", "말 바꾸는 진영X" 등의 정부에 대한 항의 팻말을 들고 있었다. 이들은 이재민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정치권에 요구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