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5669 0512019052352665669 03 0302001 6.0.17-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환전 못한 잔돈 포인트로, AI로 주식 추천...'

글자크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핀테크 체험 전시관 10개 포함 52개 핀테크 기술 선보여

뉴스1

23일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 참가한 (주)우디는 외화 및 국내 잔돈을 다양한 제휴 포인트와 상품권으로 바꿔주는 업체다. © 뉴스1 김도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해외여행 후에 남은 외화 잔돈은 두고두고 아깝잖아요. 키오스크에 잔돈 넣고 포인트로 받아가세요"

100엔짜리 동전을 키오스크에 넣으니 QR 코드 영수증이 출력되기까지 단 20초 정도가 걸렸다. 핀테크 업체 우디는 해외여행 후 환전하지 못한 동전 활용 방안을 고민하다가 동전을 포인트로 바꾸는 버디코인 서비스를 생각해냈다. 포인트로 제휴사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하반기엔 시중은행과의 제휴를 통해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도록 논의 중이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공동 주최로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1일차 '비즈니스 데이'엔 버디코인과 같이 톡톡 뛰는 아이디어들로 무장한 핀테크 업체들이 관람객들과 만나 소통했다. 이날 박람회에선 핀테크 체험 전시관 10개를 포함해 총 52개의 핀테크 기술들이 선보였다.

이날 행사장에는 투자 관계자를 비롯해 핀테크 업계 관계자, 일반 참석자, 선린인터넷고등학교 학생 등 2000명이 넘게 방문해 북적였다.

뉴스1

23일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 참가한 페이콕의 한 개발자가 NFC·사진 촬영을 통한 결제 방식을 시연해보이고 있다. © 뉴스1 김도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박람회에서 '대세'는 역시 간편결제 서비스였다. 핀테크 업체들은 카드와 지갑을 가지고 다니지 않고도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방안들을 여럿 선보였다. 인포소닉은 암호화된 소리를 이용한 데이터 전송으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다. 자체 앱을 통해 결제시마다 1회용 사운드 패턴을 생성 후 전용 마이크가 내장된 단말기에 들려주면 결제를 승인되는 구조다.

한국NFC와 페이콕은 NFC와 카메라 촬영을 통한 결제 방식을 소개했다. 두 업체는 결제할 때 카드단말기가 필요없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푸드트럭이나 배달원 등이 카드단말기를 들고 다니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고객 카드를 촬영하거나 NFC 인증 방식을 통해 간단히 거래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통해 전자전표를 받을 수 있다.

바이오인증 업체 위닝아이는 스마트폰 후면 카메라를 이용해 손바닥 지문을 인식하는 '비접촉 모바일 바이오인증'을 선보였다. 앱이 지시하는 대로 약 3차례 카메라를 통해 손바닥을 인식시키고 등록을 완료하면 보안카드·OTP·공인인증서 등을 대체할 수 있다. 류승수 위닝아이 전략사업팀장은 "KDB산업은행과 전북은행이 저희와의 제휴를 통해 바이오인증 방식을 도입했다"며 "하반기 바이오인증을 통한 결제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업체도 눈에 띄었다. SBCN은 '투자의 달인'이란 앱에 AI를 적용해 주식을 추천한다. AI가 주가와 관련된 주요 5대 요소를 수치화해 종목 및 업종을 추천한다. 엠로보(M-Robo)는 AI 기술을 활용해 로봇이 작성한 기사를 선보였다. 피노텍은 AI 기반 챗봇 시스템으로 금융기관 방문 없이 빠른 상담과 업무처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대표 핀테크 업체로 부상한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이승건 대표는 이날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을 주제로 강연을 마친 후 JCB카드를 비롯해 수많은 참가 업체들로부터 미팅 및 협력 논의 요청을 받았다. 400만 누적 가입자를 달성한 뱅크샐러드의 김태훈 대표에게도 명함 요청이 쏟아지기도 했다.

뉴스1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현장 모습 © 뉴스1 김도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yeop@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