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3208 0092019052352653208 03 0302001 6.0.7-RELEASE 9 뉴시스 0

1분기 해외서 쓴 카드값 감소…줄어든 씀씀이

글자크기

1분기 해외 출국자수 '사상 최대'인데 카드사용 줄어

전분기대비 3.3%·전년동기대비 7.8% 감소

물가 저렴한 국가 여행 늘고 민간소비 위축 등 영향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박주성 기자 = 설 연휴 첫날인 2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기간인 1일부터 7일까지 총 142만6,035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9.02.02.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현아 정희철 기자 = 올해 1분기 해외 출국자수가 사상 최대 인원을 기록했지만 해외 카드 사용액은 오히려 1년 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카드 사용 실적이 전년동기대비 감소한 것은 9년 반만에 처음이다. 동남아시아 등 비교적 물가가 저렴한 국가로의 여행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씀씀이가 다소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19년 1/4분기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신용+체크+직불) 금액은 46억8000만달러로 전분기(48억3000만달러)보다 3.3% 감소했다. 전년동기대비로는 7.8% 줄었다. 이는 지난 2009년 3분기(-15.9%) 이후 9년6개월 만에 처음이다.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이 늘면 통상 카드 사용액도 늘어난다. 올 1분기 해외 출국자수도 786만명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10.2% 늘어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다. 그럼에도 카드 사용 실적이 감소한 것은 물가가 저렴한 국가로의 여행객 증가, 낮아진 소비 연령대, 민간소비 부진 등 여러 요인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분기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해외 카드 사용 금액은 46억8000만 달러로 전분기 대비 3.3% 감소했다. 618tue@newsis.com



원화가 약세일 경우에도 해외 카드사용 금액이 줄어들 수 있는데 1분기 원·달러 환율은 전분기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아시아 국가 등으로 여행객이 늘어난 게 한 요인일 수 있고 상대적으로 소비가 덜 한 10대, 20대 여행객들이 방학을 맞아 증가한 측면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민간소비 증가율이 전분기 대비 0.1% 증가에 그칠 정도로 낮은 수준이다보니 이러한 점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카드 종류별로 보면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33억8500만달러로 전분기대비 3.7% 감소했고 체크카드 사용액도 12억4200만달러로 1.9% 줄었다. 직불카드는 7.9% 감소한 4800만달러였다. 카드 장당 사용금액도 274달러로 전분기(287달러)보다 4.4% 감소했다. 지난해 1분기(334달러)에 비해서는 17.8% 급감했다. 해외서 사용된 카드장수는 1705만3000장으로 전기대비 1.1%, 전년동기대비 12.2% 증가했다.

한편 외국인이 국내에서 사용한 카드 실적은 21억5400만달러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서는 15.1% 줄었으나 전년동기대비로는 3.9% 늘어났다.

hacho@newsis.com, jkhc33@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