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1636 0782019052352651636 08 0803001 6.0.16-HOTFIX 78 이투데이 0

서울 대중교통 더 빨라진다…SKT '택시ㆍ버스'에 '5GㆍAI' 기술 적용

글자크기

서울시와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실증 협약 체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내 대중교통이 지금 보다 빠르고 안전해 진다. SK텔레콤이 5G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서울 시내 버스와 택시에 탑재해 대중교통의 질을 한 단계 높아 진다.

SK텔레콤은 서울시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측은 시내버스 · 택시 1700대에 5G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를 장착한다. 이를 통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 구간의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HD맵(고정밀지도)은 차선 정보, 도로 경사도, 속도 제한, 노면 상태 등 모든 공간 정보를 담아 센티미터(cm) 수준의 정확도로 제공하는 고정밀 지도로 대표적인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다.

SK텔레콤과 서울시는 이를 바탕으로 도로시설물 관리시스템과 교통안전서비스 개발 등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은 대중교통 분야에 5G 기술을 적용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될 예정이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시내버스 · 택시 1700대에 5G ADAS 장착= 5G ADAS를 장착한 버스와 택시 1700대는 올 하반기부터 자율주행 시험장이 아닌 서울 시내 일반 도로를 달리게 된다. SK텔레콤과 서울시는 우선 세종대로, 강남대로, 남산1 · 2호 터널, 신촌로 등 서울 주요 도로를 아우르는 C-ITS 실증구간 121.4km를 달리는 버스 1600대와 일반 택시 100대에 5G ADAS를 설치한다. 양측은 향후 ADAS 설치 규모를 5000대로 확대해, 서울 전역의 도로교통정보를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5G ADAS는 차선 이탈 방지 경보, 전방 추돌 방지 기능 등을 갖춰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돕는 시스템이다.

또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이 가능해, 이전보다 효율적이고 빠른 차량 운행이 기대된다. 기존 시내버스는 GPS를 활용해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이었지만,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 간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 통신(V2I) 등 도로 위 다양한 요소들과 통신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C-ITS 전 구간에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5G 인프라 구축을 올 하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DAS로 수집한 도로교통 정보, AI가 분석하고 5G로 실시간 업데이트= SK텔레콤과 서울시는 1700대의 버스와 택시가 수집한 도로교통 정보를 5G· AI · 클라우드 ·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초정밀 네비게이션 개발 △도로 등 교통시설물 관리 자동화 △교통정보 빅데이터 분석 △C-ITS 고도화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우선 표지판, 도로 표시, 공사 정보, 포트홀(pot hole) 등 총 124종으로 분류된 방대한 도로교통 정보는 5G ADAS의 비전 센서가 수집하게 된다. 수집된 정보는 AI가 분석해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HD맵에 반영된다.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로 HD맵 업데이트에 드는 비용과 시간이 대폭 절감된다.

SK텔레콤과 서울시는 5G ADAS로 수집한 정보와 HD맵 등 자율주행 인프라를 관련 업계에 개방해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은다. SK텔레콤은 관련 정보를 HD맵 기술 개발 및 고도화에 활용하고, 서울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자율주행 관련 벤처 기업, 학계 등 필요한 기관에 배포한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커넥티드카는 막대한 데이터를 생성하는 만큼 초고속 · 초저지연 · 초연결이 가능한 5G 네트워크가 필수”라며 “SK텔레콤은 5G와 ADAS를 결합해 서울을 ‘5G 모빌리티 허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투데이/김범근 기자( nov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