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6777 0032019052352646777 08 0208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신약개발 활용 가치' 니카라과 식물 100종을 책 한 권에

글자크기

생명硏 해외생물소재센터, 니카라과 국립자치대와 현지 공동연구

연합뉴스

'니카라과의 유용식물' 속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신약 개발과 첨단 생명공학 산업에 활용될 수 있는 니카라과 식물 100종이 한 권의 책에 담겼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생명연)은 니카라과 국립자치대 레온(UNAN-Leon)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니카라과 유용식물'(Useful Flowering Plants in Nicaragua) 도감을 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209쪽 분량의 도감에는 니카라과에서 확보한 주요 식물자원 100종에 대한 사진·증거표본·분포·학명이 총망라됐다.

식물 효능을 함께 기록해 활용성을 높였다.

영어와 스페인어를 병용해 니카라과 현지 식물전문가를 비롯한 일반인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형태로 구성했다.

도감 발간은 생명연 해외생물소재센터에서 주관했다.

연합뉴스

'니카라과의 유용식물' 표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2013년부터 현지에서 연구진들이 함께 탐방하며 이뤄낸 성과라고 센터 측은 설명했다.

연구를 주도한 김수용 박사는 "생물자원 다양성이 빈약한 우리나라 현실을 고려할 때 니카라과 같은 생물자원 부국과의 공동 연구는 생물자원 확보 차원에서 필수적 대안"이라며 "니카라과 유용식물 도감의 경우 생물자원 공동 활용을 위한 학술적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1일(현지시각) 생명연은 니카라과 레온에서 출판 기념식을 하고 플로르 데 마리아 바예 에스피노사 총장을 비롯한 UNAN-Leon 대학 관계자에게 도감을 전달했다.

최상호 해외생물소재센터장은 "국가 간 상호협력을 통한 생물자원 기초 연구는 중요한 작업"이라며 "니카라과 식물자원 확보와 활용 연구를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