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7340 0022019052252627340 07 0711001 6.0.7-RELEASE 2 중앙일보 0

[서소문사진관] 조용필·엘비스·암스트롱·마일스… 해운대에 뜬 음악의 영웅들

글자크기
중앙일보

2019 해운대모래축제 준비가 한창 21일 국내외 작가들이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대형 모래조각을 완성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도 부산 해운대에서 모래축제(24일~27일)가 열린다.

볼거리인 '모래조각 작품전'에는 8개국 14명의 작가가 참여해 멋진 작품을 만들고 있다.

작품전의 주제는 <뮤직, 모래와 만나다>로 정해졌다.

이 자리에 조용필이 빠질 수 없다.

가왕 조용필이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부르는 모습이 제작 완성단계에 들어갔다.

뒤로 보이는 수평선에 배가 한 척 떠가고 있다.

조용필 오른쪽은 엘비스 프레슬리다.

중앙일보

송봉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알이 빠질듯한 모습은 트럼펫을 부는 루이 암스트롱이다.

왼쪽의 여성은 재즈 가수 엘라 피츠제럴드.

미국 출신의 두 음악가는 설명의 필요가 없는 재즈의 전설이다.

두 사람은 1956년에 'Ella & Louis' 라는 협연 음반을 내기도 했다.

오늘날까지도 재즈 명반으로 반드시 꼽힌다.

중앙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일스 데이비스(1926~ 1991)의 삶은 재즈의 역사기도 했다.

트럼펫 연주자, 작곡가, 밴드 리더로 활동하며 평생 재즈의 길을 개척한 혁신가였다.

철판이 떨리는 듯한 그의 트럼펫 음색은 우수에 젖은 듯 날카롭다.

흑인 음악가로서 미국사회의 차별적 대우에 격분하기도 했다.

해운대 모래밭에 같이 자리한 루이 암스트롱에 대해서는,

우스꽝스러운 무대매너로 흑인을 우습게 보이게 한다며 불편해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도치는 해운대 백사장에 뾰족한 성채가 들어섰다.

중앙일보

송봉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릭터들을 보니 '오즈의 마법사'인 모양이다.

주인공 소녀 도로시가 양철 나무꾼, 겁쟁이 사자, 날아다니는 원숭이와 팔짱을 끼고 길을 가고 있다.

중앙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여성과 기와집, 악기가 모래더미 속에서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무슨 내용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축제는 24일부터 27일까지 열리고,

모래조각 전시는 6월 9일까지 계속된다.

최정동 기자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